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어린이보호구역서 어린이 교통사고 68건…8명 사망

송고시간2018-07-15 12:00

안전장치 없는 어린이보호구역…사고 우려 '아찔'(CG)
안전장치 없는 어린이보호구역…사고 우려 '아찔'(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지난해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어린이 교통사고가 68건 일어났으며 이 중 81%는 보행 중 발생한 사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교통사고가 잦은 어린이보호구역을 개선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특별점검을 한다고 15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어린이보호구역 1만6천555곳 중 어린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하거나 사망자가 1명 이상 발생한 36곳이다.

지난해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통계를 보면 사고로 인해 사망한 어린이는 8명, 부상자는 60명이다. 사망자 중 취학 전 어린이가 2명 있었으며 초등학교 저학년이 5명, 고학년은 1명이었다.

어린이 교통사고의 81%(55건)가 보행 중 일어났다. 방과 후 귀가하거나 학원으로 이동하는 시간대인 오후 4∼6시 사이 사고의 34%(23건)가 몰렸다.

월별로는 6월(13건)에 사고가 가장 잦았다.

행안부는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의 원인과 교통안전시설, 주변 환경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뒤 올 연말까지 개선을 마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