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항만공사, 배후단지에 업종별 특화구역 지정·관리

송고시간2018-07-13 17:36

울산항만공사 전경
울산항만공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항만공사는 울산신항 중장기 발전 전략에 따라 항만 배후단지 관리 지침을 개정해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주요 개정 내용은 ▲ 배후단지 내 업종별 특화구역 지정 ▲ 제조업 행정지원 강화 ▲ 입주기업 친환경 에너지 시설물 구축 지원 ▲ 부가가치 창출 유형에 액체화물 블렌딩 추가 ▲ 입주기업 선정을 위한 실적 평가 기준 고도화 등이다.

항만공사는 배후단지 특화구역 운영을 위해 그동안 1∼3공구로 구분하던 세부 구역을 입주기업의 업종 특성에 맞춰 4개의 특화구역(제조구역, 일반물류구역, 복합물류구역, 에코구역)으로 구분·지정한다.

또 특화구역별 맞춤형 입주기업 선정과 실적 평가 기준을 마련했다.

특히 입주기업의 '사회적 가치(고용, 안전, 환경) 실현계획'을 평가 항목으로 신설했고, 기업이 친환경 에너지 시설물을 구축할 경우 비용과 인허가 행정을 지원한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이번 관리 지침 개정이 사회적 가치 창출과 침체한 항만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입주기업 만족도를 높이고 배후단지를 활성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