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진출기업 "올해 3분기 매출 증가 기대…섬유는 부진"

송고시간2018-07-15 11:00

산업연구원 경기실태조사…"한중 관계 악화 영향 점차 줄어"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은 올해 3분기 매출이 전 분기보다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연구원, 대한상공회의소 베이징사무소, 중국한국상회는 7개 업종의 216개 중국 진출기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토대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산출한 결과 올해 3분기 매출과 시황 전망 지수는 각각 125와 115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BSI는 경영실적, 판매, 비용, 경영환경, 애로사항 등에 대한 응답 결과를 0∼200 값으로 산출한 것이다. 수치가 100을 넘으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가 많았다는 뜻이고 100 미만은 그 반대를 의미한다.

현지판매(126)와 설비투자(114) 전망이 전 분기와 비슷했고, 영업환경(95)과 제도정책(83)은 여전히 100보다 낮았다.

업종별 BSI는 섬유의류(94)를 제외한 전 업종이 전 분기에 이어 100을 넘었다.

전기·전자(124)와 화학(137)은 전망이 여전히 밝았지만 전 분기 대비 각각 24포인트 하락했다.

자동차(132), 금속기계(142), 기타제조(107)도 긍정적인 전망을 유지했다.

지난 2분기 현황 BSI는 시황(100)과 매출(116)이 통계 집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현지판매(113)가 2분기만에 100을 넘었고, 설비투자(112)도 100을 웃돌았다.

기업들은 경영 애로사항으로 '경쟁심화'(18.1%), '인력난·인건비 상승'(16.7%), '현지수요 부진'(16.2%), '현지정부 규제'(12.5%) 등을 꼽았다.

특히 자동차 업종이 경쟁심화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했고, 금속기계는 현지수요 부진을, 전기·전자는 원자재 조달 문제를 언급했다.

조사 대상 기업의 58%가 한·중 관계 악화에 따른 영향을 체감한다고 밝혔다.

이는 2017년 1분기 처음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저치로, 한중 관계 악화에 따른 영향은 점차 약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산업연구원은 설명했다. '사드 보복'이 한창이었던 작년 10월에는 83%가 체감했다.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 참석한 한국기업 대표들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 참석한 한국기업 대표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29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대한상공회의소와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CCIEE)이 공동 주관한 '제1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 고위인사 대화'에서 최태원 SK 회장(오른쪽부터),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 측에서 정 전 의장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최태원 SK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손경식 CJ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구자열 회장 등이 참석했다.
중국에서는 쩡페이옌 CCIEE 이사장, 다이샹룽 전 중국인민은행 총재, 다이허우량 중국석유화공그룹 사장, 수인뱌오 중국국가전력망공사 회장, 리둥성 TCL그룹 회장, 라이웨이더 촹웨이그룹 회장 등이 자리했다. 2018.6.29
chinakim@yna.co.kr


[표] 전체 기업의 부문별 현황 및 전망 BSI, 경영애로사항

현황 BSI 전망 BSI
지수 기준 전기비 기준 지수 기준 전기비 기준
2017년
4분기
2018년
1분기
2018년
2분기
2018년
1분기
2018년
2분기
2018년
1분기
2018년
2분기
2018년
3분기
2018년
2분기
2018년
3분기
시 황 93 88 100 (-5) (+12) 99 116 115 (+17) (-1)
경영
실적
매출액 101 90 116 (-11) (+26) 100 130 125 (+30) (-5)
경상이익 85 75 95 (-10) (+20) 90 118 108 (+28) (-10)
판매 현지판매 102 84 113 (-18) (+29) 98 128 126 (+30) (-2)
한국재판매 81 84 99 (+3) (+15) 102 108 103 (+6) (-5)
제3국판매 89 96 107 (+7) (+11) 98 109 113 (+11) (+4)
비용 인건비 145 143 153 (-2) (+10) 150 155 149 (+5) (-6)
원자재구입 144 143 149 (-1) (+6) 136 149 148 (+13) (-1)
설비투자 115 112 112 (-3) (0) 112 117 114 (+5) (-3)
경영
여건
영업환경 83 76 85 (-7) (+9) 84 97 95 (+13) (-2)
자금조달 74 76 83 (+2) (+7) 81 90 92 (+9) (+2)
제도정책 65 75 80 (+10) (+5) 76 81 83 (+5) (+2)
경영애로사항
(%, 응답비중)
① 경쟁 심화(18.1%) ② 인력난, 인건비 상승(16.7%) ③ 현지 수요 부진(16.2%)

(자료: 산업연구원)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