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함안군 '채용비리' 의혹 관련자 수사 의뢰

송고시간2018-07-13 16:12

특정감사서 채용비리 의심 사항 확인, 위반행위자 엄중 조처 계획

'채용비리' 의혹, 수사의뢰 (CG)
'채용비리' 의혹, 수사의뢰 (CG)

[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최근 노동단체가 제기한 함안군의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관련자들을 수사 의뢰했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함안군을 대상으로 특정감사를 벌인 결과 채용비리가 의심되는 사항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도는 공정한 수사를 위해 채용을 관장한 책임자와 담당자는 수사 종결 때까지 관련 업무에서 배제하도록 함안군에 요구했다.

도는 특정감사에서 드러난 부적정한 행정 처리와 향후 수사결과를 병합해 법규 위반행위자를 엄중히 조처할 계획이다.

김경수 지사는 지난 9일 첫 간부회의에서 "공직 인사비리는 공정한 사회, 국가에 대한 불신을 초래하고 도민 특히 청년들의 실망감과 좌절감이 매우 커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며 인사채용 비리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어 함안군이 지난달 기간제 노동자 61명 가운데 18명을 무기계약직 등으로 공개 채용하는 과정에서 비리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무기계약직으로 채용된 사람 중에 전직 함안군의원 며느리와 군의원 조카, 함안군청 소속 공무원 자녀, 또 다른 공무원의 배우자가 포함됐다"며 "이들 중 일부는 근무 기간이 2∼8개월에 불과했고, 7∼8년씩 계약갱신해온 장기 근속자들은 탈락했다"고 설명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