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성태는 안하무인"vs"과거에 호가호위"…한국당 내홍 지속

송고시간2018-07-13 16:32

재선 7인 성명 "김성태, 안하무인 독선…스스로 거취 정하라"

김성태 "호가호위 세력 흔들기…단호하게 대처"

비대위 구성 논의 뒤로한 채 연일 계파갈등만 노출


재선 7인 성명 "김성태, 안하무인 독선…스스로 거취 정하라"
김성태 "호가호위 세력 흔들기…단호하게 대처"
비대위 구성 논의 뒤로한 채 연일 계파갈등만 노출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6·13 지방선거 참패 후 벼랑 끝에 내몰린 자유한국당이 위기 수습 대신 연일 계파 갈등만 노출하고 있다. 당 내홍은 점입가경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김성태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일부 친박(친박근혜)계·잔류파 의원들은 13일 간접 설전을 펼쳤다.

전날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논의하기 위해 소집된 의원총회가 의원들 간 인신공격성 발언과 고성 등 격한 감정 싸움으로 막을 내린 지 불과 몇 시간 만이다.

김 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쇄신과 변화를 거부하고 정략적 목적만을 위해 당내 갈등을 야기시키며 기고만장해하는 모습을 더는 두고만 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의총에서 김 대행의 사퇴를 촉구한 일부 친박(친박근혜)계·잔류파 의원들을 겨냥한 것이다.

본회의 참석하는 김성태
본회의 참석하는 김성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권한대행이 13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8.7.13
toadboy@yna.co.kr

김 대행은 "대표권한대행이자 원내대표이기 때문에 말을 아끼고 가슴 속에 (할 말을) 쌓아뒀던 것 자체가 그 사람들에게 오판하게 한 것 같다"며 "과거 호가호위한 세력들이 당 쇄신과 변화를 흔드는 것에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친박계·잔류파 의원들은 즉각 반발했다.

김기선·김도읍·김진태·김태흠·박대출·이장우·정용기 의원 등 7명의 재선 의원은 성명을 내고 김 대행의 리더십을 비판하면서 사실상 김 대행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의총을 거듭할수록 김 원내대표의 안하무인격 독선과 오만 가득한 행태가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며 "의총장은 김 원내대표의 예상치 못한 돌출행동으로 일순간 '혼수상태'가 됐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당장에라도 김 원내대표는 스스로 거취를 정해야만 한다"며 "더이상 김 원내대표가 파국으로 당을 끌고 가는 것을 눈 뜨고 볼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친박계 재선 의원인 김진태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김 대행을 겨냥해 "거의 분노조절 장애"라며 "김 대행이 물러나지 않으면 한국당은 한 발짝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자꾸 원내대표가 임시로 대표권한대행을 맡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나를 따르라'고 하는 데 따르기 싫다"며 "며칠짜리 권한대행은 제발 좀 조용히 계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김진태 의원
발언하는 김진태 의원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6.28
jjaeck9@yna.co.kr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