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문순, 한병도 청와대 수석에 평창올림픽 유산 활용 지원 요청(종합)

송고시간2018-07-13 15:57

강원도 방문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강원도 방문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13일 지방정부와 현장소통을 위해 강원도를 찾은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과 최문순 강원지사(왼쪽)가 도 통상상담실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8.7.13
limbo@yna.co.kr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최문순 강원지사가 13일 지방정부와의 현장소통을 위해 도를 찾은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평창동계올림픽시설 사후활용을 위한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수석비서관이 도 현안·정책 토론회를 찾은 것은 처음이다.

최문순 지사는 휴가 중임에도 토론회에 참석했다.

최 지사는 "평창동계올림픽이 가져온 평화와 번영의 분위기를 이어가려면 올림픽 유산 관리와 활용이 절실하다"며 "2021 동계아시안게임 남북 공동개최와 동계올림픽시설 사후활용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건의했다.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강릉 하키센터 등 4개의 전문체육시설 운영비 국비지원 비율 확대 및 제도화를 위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 등이 정부의 지원이 필요한 사안이다.

최 지사는 동계올림픽 개·폐회식장과 올림픽플라자 부지에 들어설 평화기념관 및 테마파크 조성사업 국비 89억원 지원과 내년 상반기 착공식에 문재인 대통령의 참석도 요청했다.

각종 환경규제로 지연되는 5대 현안 사업에 대한 지원도 건의했다.

춘천∼속초 동서고속철도,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망상지구 사업,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 정선 알파인 경기장의 생태체험 및 관광시설 활용, 횡성 탄약고 이전부지의 공장입지 제한 완화 등이다.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플라이강원 항공운송사업 조기 면허발급 지원과 저출산 극복, 출산·육아수당 지원 시책에 대한 정부 지원 필요성도 강조했다.

한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 철학인 지방이 잘사는 나라와 지방 권한 확대, 실질적 자치권 보장을 위해 도를 방문했으며, 좀 더 내용을 세워 8월 중 열릴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다루고 정례화할 예정"이라며 "지역 현안(점검)도 일회성 단발이 아니라 지방과 지속적 소통협력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 수석은 중앙과 지방정부 간 협치를 강화하고자 10일 충북도를 시작으로 17개 시도를 순회 방문 중이다.

li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