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료계 "응급실에 경찰 배치해야"…경찰 "순찰 범위에 포함"

송고시간2018-07-13 15:58

응급의료 의사·간호사·구조사 단체 '대국민 호소문'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응급의료 현장에서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의사, 간호사, 응급구조사 등이 "의료인에 대한 폭언과 폭행을 국가가 나서 엄중히 다뤄달라"는 내용의 대국민 호소문을 내놨다.

대한응급의학회(회장 이재백), 병원응급간호사회(회장 정은희), 대한응급구조사협회(회장 김진우)는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개최한 '응급의료현장 폭력 추방을 위한 긴급정책토론회'에서 이런 내용의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응급의료현장에 경찰, 안전요원을 배치함으로써 응급의학과 의사, 간호사, 응급구조사가 생명을 구하는 응급 진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정부, 지방자치단체 등이 법제적,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안전한 응급의료현장을 만들기 위한 응급의료 서비스 이용문화 개선에 참여해달라고 국민에 당부했다.

이날 토론에서 안기종 대한환자단체연합회 대표는 전국 응급의료기관에 경찰이 상주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그는 "응급실 안전 문제는 대통령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전국 병원에 경찰이 상주하면서 폭력사건 등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국민청원을 제기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의료인 폭행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사건 발생 때 신속하게 출동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청 최주원 형사과장은 "응급실 총 400곳에 2천400명의 경찰인력을 직접 투입하려면 연간 1천500억원 가량의 재원이 더 필요한 만큼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며 "이에 앞서 경찰의 순찰 범위에 응급실을 포함해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응급실 신고는 다른 신고보다 우선 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응급의료현장 폭력추방을 위한 긴급정책토론회 [응급의학회 제공=연합뉴스]

응급의료현장 폭력추방을 위한 긴급정책토론회 [응급의학회 제공=연합뉴스]

bi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