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찜통더위에 쓰러지고 지치고"…강원 온열 질환자 속출

송고시간2018-07-13 15:56

온열질환자 응급처치(CG)
온열질환자 응급처치(CG)

[연합뉴스TV 제공]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30도를 웃도는 찜통 같은 무더위 속에 강원도에서 온열 질환자가 속출했다.

13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4분께 화천군 화천읍 하리에서 조정 훈련을 하던 A(30)씨가 호흡곤란과 마비 등 열경련 증상을 보여 출동한 119구급대가 병원으로 옮겼다.

이날 오전 9시 15분께는 춘천시 동면 비아리에서 국토대장정에 참여한 B(23)씨가 행군 중 열경련을 일으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전날 오후 4시 13분께 동해시 송정동에서는 예초 작업을 하던 C(44)씨가 열탈진 증세를 보여 119구급대의 도움을 받아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밖에 도내 곳곳에서 온열 질환으로 의심되는 신고가 잇따랐다.

소방당국은 "야외활동 등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도내에는 산간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져 있다.

특히 동해안 6개 시·군에는 폭염경보가 내려져 낮 기온이 35도까지 오르는 등 매우 무더운 날씨가 지속할 것으로 예보됐다.

이흥교 도소방본부장은 "뜨거운 햇볕에 장시간 노출되지 않도록 온도가 높은 낮 시간대를 피해서 활동을 하고,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온열 질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그늘지고 시원한 곳으로 옮긴 뒤 너무 차갑지 않은 물수건으로 닦아 체온을 내리고, 휴식 후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