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진일가 비리 휘말린 인하대…새 총장 선출 착수 논란

송고시간2018-07-15 08:00

조양호 이사장 포함 기존 이사회 그대로…진통 예상

사면초가 한진가…조양호 회장 결단 내릴까(CG)
사면초가 한진가…조양호 회장 결단 내릴까(CG)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학교법인 이사장을 맡고 있는 인하대가 신임 총장 선출 절차에 착수했다.

교육부가 대학 운영 비리의 책임을 물어 조 회장의 이사장 취임 승인을 취소하라고 통보한 가운데 진행되는 절차여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인하대 학교법인 정석인하학원은 이달 12일부터 25일까지 제15대 총장 후보자를 공개 모집한다고 15일 밝혔다.

후보 공모가 끝나면 총장후보추천위원회가 심사를 거쳐 복수 추천자를 선정한다. 이후 정석인하학원 이사회가 이들 후보에 대한 의결을 거쳐 최종적으로 총장을 결정한다.

총장 후보추천위는 교수 추천위원 4명, 학교법인 대표 4명, 동창회 추천위원 1명, 사회저명인사 1명, 법인 이사장 등 11명으로 꾸려진다.

총장 후보 공모를 마치고 심사와 이사회 의결이 마무리되면 8월 말까지는 새 총장을 선출할 수 있을 것으로 학교 측은 보고 있다.

그러나 인하대 내부에서는 조 회장이 정석인하학원 이사장직을 유지한 상황에서 신임 총장 인선 절차가 이뤄지면 또 다시 총수 일가의 '입맛'대로 총장이 선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인하대 교수회는 앞서 4월 "인하대는 명령만 하고 책임은 지지 않는 장막 속의 제왕적 이사장과 권한은 없이 책임만 지는 허울뿐인 총장이 이끌어 가는 기형적 리더십이 지배해왔다"고 비판하며 총장의 민주적 선출을 요구한 바 있다.

교수회는 이달 16일 대의원대회를 열어 이번 총장 선출 절차를 인정할지를 정할 방침이다.

총장 자리가 빈 지 7개월째에 접어든 만큼 향후 방침을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교수회 관계자는 "대의원대회에서는 이번 이사회를 인정하지 않고 새로운 이사진으로 개편될 때까지 총장 선출을 미룰 것인지 총장 공백이 긴 만큼 불안정한 직무대행 체제를 끝내고 새 총장을 선출할 것인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 측은 교육부의 이사장 임원 승인 취소 요구가 있었지만 아직 확정된 조치가 아닐뿐더러 총장 공석 사태가 반년 가까이 이어져 신임 총장 선출을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인하대 총장직은 올해 1월 최순자 당시 총장이 교육부 중징계 요구에 따라 해임된 이후 공석이다.

최 전 총장은 학교 돈을 부실채권에 투자해 수십억원을 날린 사실이 교육부 조사에서 드러나 1954년 개교 이래 최초로 현직 총장에서 해임됐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