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안시의회 "라돈침대 문제 해결 정부가 나서라" 건의문

송고시간2018-07-13 15:43

라돈침대 사태 해결 촉구하는 천안시의회 의원들 [천안시의회 제공=연합뉴스]
라돈침대 사태 해결 촉구하는 천안시의회 의원들 [천안시의회 제공=연합뉴스]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천안시의회(의장 인치견)는 13일 제212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지역 내 라돈침대의 안전한 처리를 촉구하는 대정부 건의문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건의문에서 "대진침대 천안공장 인근 주민들이 방사능 오염을 이유로 매트리스의 공장 내 추가 반입과 해체작업에 반대하며 보름 넘게 천막 농성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조업체 스스로 라돈침대 문제를 해결하기는 불가능하다고 본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정부가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전면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시의회는 "정부는 수거된 매트리스의 종합 처리계획 수립과 신속 처리, 처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추가피해 예방 및 전 과정 투명 공개, 지역주민과 협의를 통한 적재·해체 장소 선정, 방사능 관련 유사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사능 안전관리 기준을 강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시의회는 채택된 건의문을 조만간 환경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앞서 시의원들은 지난 9일 라돈침대 현황 파악과 해결 방안 모색을 위해 수거된 매트리스가 쌓여있는 천안시 직산읍 판정리 대진침대 본사를 방문한 바 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