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험천만 부모 운전행태 "아이 태우고 운전하며 전화 50%"

송고시간2018-07-13 14:02

美 조사에서 25%는 문자 송신, 소셜미디어 사용도 10% 넘어…"아이들 따라할 위험"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승용차 뒤 유리창에 `아기가 타고 있어요'라고 써 붙이고 달리는 운전자가 정작 자신은 휴대전화로 통화를 하거나 문자를 읽거나 보내고 소셜 미디어를 사용한다면?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미국 부모의 절반이 어린 자녀를 차에 태우고 운전하면서 전화통화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필라델피아어린이병원과 펜실베이니아대 간호학부가 공동조사 결과를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4-10세 어린이를 둔 부모와 돌봄이 76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조사 시점 이전 3개월 동안 아이들을 차에 태우고 운전하면서 문자를 읽은 적이 있다는 응답자도 약 3분의 1에 이르렀으며, 4명에 1명 꼴은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특히 인스타그램 같은 소셜 미디어를 사용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도 7명 중 1명으로 10%가 넘었다.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부모들은 음주운전, 안전띠 미착용, 어린이 보호장구 미사용 등과 같은 다른 위험한 행태들을 보이는 경향도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들의 이런 위험한 운전 버릇은 그 자체로도 위험하지만, 뒷좌석에서 이를 지켜보는 자녀들이 나중에 커서 운전대를 잡을 때 따라 하게 만드는 위험도 크다고 이 연구에 참여한 캐서린 맥도널드는 지적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y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