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효성 인적분할 4개사, 재상장 첫날 희비 엇갈려(종합)

송고시간2018-07-13 15:44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효성[004800]의 인적분할 신설회사 4곳이 재상장 첫날인 13일 희비가 엇갈렸다.

기초화학물질 제조업체인 효성화학[298000]은 이날 시초가 대비 상한가(30.00%)까지 치솟으며 14만9천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화학섬유 제조업을 영위하는 효성티앤씨[298020]도 8.55% 올랐다.

반면 화학섬유 제조업체 효성첨단소재[298050](-28.25%)와 전기 변환·제어장치 제조업체인 효성중공업[298040](-7.02%)은 큰 폭으로 하락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재상장 초기 주가는 개별 법인의 주력사업 전망에 따라 움직일 것으로 내다봤다.

황유식 HN투자증권 연구원은 "향후 해외법인 등 연결 자회사가 포함된 재무자료를 확인한 이후에 가치 평가를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