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5일만에 입법부 공백 해소…오늘 본회의서 국회의장단 선출

민주 문희상, 표결 거쳐 후반기 국회의장…새 지도부 라인업
부의장 후보에 한국 이주영…바른미래, 본회의 앞서 부의장 후보 결정
문희상, '지역구 시민들과 인사'
문희상, '지역구 시민들과 인사'(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0대 국회 후반기 2년간 입법부를 이끌 신임 국회의장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13일 오전 본회의장에서 투표를 마치고 동료의원들과 인사하던 중 방청온 지역구 시민들을 향해 손흔들고 있다.
kjhpress@yna.co.kr
국회의사당 본회의장
국회의사당 본회의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40일 넘게 공전하던 국회가 13일 드디어 재가동된다.

국회는 이날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어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과 2명의 국회부의장 등 국회의장단을 선출한다.

20대 국회 전반기가 종료된 후 지난 5월 30일부터 계속된 입법부 공백 상태가 45일 만에 해소되는 것이다. 지난 5월 28일 본회의 이후 46일 만에 본회의가 열리는 것이기도 하다.

전반기에 이어 후반기 국회의장은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맡는다. 이미 두 달 전 일찌감치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6선의 문희상 의원이 임기 2년의 새 의장으로 선출될 예정이다.

현행 국회법상 국회의장과 부의장은 본회의에서 무기명투표를 통해 재적의원 과반수 득표로 당선된다.

다만 여야 합의에 따라 민주당 후보, 즉 문희상 의원이 국회의장 선거에 단독 출마하는 만큼 국회법에 따른 표결 절차를 거치기는 하지만 사실상 추대되는 모양새라고 할 수 있다.

부의장 두 자리는 원내 2, 3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몫이다.

한국당은 5선의 이주영 의원을 부의장 후보로 세웠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본회의를 앞두고 5선의 정병국 의원과 4선의 주승용 의원 중 부의장 후보를 확정한다.

후반기 의장단이 꾸려져 '의장 없이 7월 17일 제헌절 70주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도 사라지게 됐다.

국회는 의장단 선출을 시작으로 숨 가쁘게 돌아갈 전망이다.

국회는 16일 다시 본회의를 열어 후반기 상임위원장들을 뽑고, 같은 날 거대 상임위인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교육위와 문화체육관광위로 분할하기 위한 국회법 개정안도 처리한다.

18일부터 25일까지는 상임위별로 업무보고가 진행된다.

또한 대법관 후보자 3명에 대한 23∼25일 인사청문회에 이어 26일 본회의에서 임명동의 표결이 실시되며, 경찰청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도 행정안전위원회에서 23일까지 심사를 완료한다.

26일 본회의에서는 국가인권위원회 및 국민권익위원회 위원도 선출한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13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