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입제도 방향 결정할 550명 확정…시나리오별 점수 매긴다

송고시간2018-07-11 16:00

"원전 공론화보다 자료 부족 지적도"…두 차례 숙의해 8월 초 발표

대입제도 방향 결정할 550명 확정…시나리오별 점수 매긴다 - 1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현재 중3 학생들이 치를 2022학년도 대학 입시의 큰 방향을 결정할 공론화 시민참여단이 구성됐다.

공론화위원회는 이전에 발표한 시나리오 4가지에 대해 시민참여단이 각각 점수를 매기는 방식으로 개편방향을 정하기로 했다. 논의 결과는 다음 달 초 공개된다.

국가교육회의 대입개편 공론화위원회는 시민참여단 구성을 마무리하고 14∼15일 4개 권역에서 1차 숙의 토론회를 연다고 11일 밝혔다.

공론화위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6일까지 19세 이상 국민 2만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로 대입제도에 대한 태도, 성·연령·거주지역 등을 조사했다. 응답자 가운데 참가 의향을 밝힌 사람은 6천636명(33.2%)이었으며 이 가운데 550명을 선정했다.

참여 인원이 당초 알려진 400명보다 많은 점에 대해 김영란 공론화위원장은 "(선발하면) 외국 사례 등을 참고했을 때 75% 정도 참여하므로 이를 고려했다"고 말했다.

참여단 구성을 성별로 보면 남성 272명(49.5%), 여성 278명(50.5%)이다.

연령별로는 20대(19세 포함) 96명(17.5%), 30대 94명(17.1%), 40대 111명(20.2%), 50대 109명(19.8%), 60대 이상 140명(25.4%)이다. 올해 4월 현재 주민등록인구의 비율을 반영한 구성이라고 공론화위는 설명했다.

참여단은 14일 서울·광주, 15일 부산·대전에서 각각 1차 숙의 토론회를 열어 대입제도와 개편 시나리오에 대한 설명을 듣고 분임토의 시간에 의견을 낸다.

이후 온·오프라인으로 관련 내용을 공부하고 대입 토론회 영상을 참고해 이달 27∼29일 2차 숙의 토론회를 연다.

두 차례 숙의가 끝나면 공론화위는 대입제도에 대한 시민참여단의 의견을 분석해 다음 달 초까지 그 결과를 국가교육회의에 제출한다.

이 과정에서 시민참여단은 시나리오 가운데 가장 선호하는 한 가지를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각 시나리오에 5점 척도로 점수를 매기게 된다.

한동섭 공론화위 대변인은 "국민 마음속에 있는 그림을 정확하게 보여주고자 한다"며 "(각 시나리오를) 얼마나 선호하는지 독립적으로 판단할 수 있게 하고자 각각 (5점 척도로) 평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서울에서 교육부 출입기자단과 오찬간담회를 연 공론화위는 대입 개편의 경우 신고리 원전 공론화 당시보다 관련 데이터가 부족해 논의에 다소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정확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연구자료가 많지 않은 데다 사립대학 등이 신입생의 대학수학능력시험 원점수 현황 등을 공개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공론화에 참여한 전직 사교육업체 관계자가 주요 사립대에 전형별 합격자 수, 고교별 수능 과목별 등급, 원점수 현황 등을 요구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학린 공론화위원은 "4개 안(시나리오) 모두 관련 자료가 없다"며 "공론화와 무관하게 연구는 돼 있어야 되는 거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데이터가 없어 결과의 질이 낮아질 수 있다"며 방대한 정보가 필요하다기보다는 결론을 내리는 데 충분하다고 생각되는 일정 수준의 정보는 주어져야 논의가 제대로 진행된다고 강조했다.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