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삼성공장서 이재용과 악수…李, 수차례 허리숙여 인사(종합2보)

송고시간2018-07-09 23:48

문대통령, 삼성 인도공장 방문…李, 文 차에서 내리자 90도로 인사

문대통령 세번째 오른쪽 자리에 李 앉아…李, 文 한발 뒤에서 움직여

李, 문대통령 '안내 역할'…삼성 휴대폰 서명 뒤 文이 웃으며 손내밀어

문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
문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

(노이다<인도>=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이재용 부회장과 입장하고 있다. hkmpooh@yna.co.kr

문 대통령과 나란히 선 이재용
문 대통령과 나란히 선 이재용

(노이다<인도>=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나란히 서 있다. (왼쪽부터) 이 부회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문 대통령. 2018.7.9

(뉴델리=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인도 국빈방문 이틀째를 맞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현지시각) 뉴델리 인근 우타르프라데시 주에 있는 삼성전자 노이다 신(新)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행사에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동행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삼성그룹 관련 일정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행사장에서 만났고, 양측은 행사 도중 악수하는 모습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애초 예정보다 30여분 지연된 오후 5시 30분께 노이다 공장에 도착, 미리 와서 기다리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마주쳤다.

이 부회장은 모디 총리의 차량이 먼저 행사장 앞에 나타나 모디 총리가 내리자 그 앞으로 이동해 가볍게 고개 숙여 인사했다.

곧이어 문 대통령의 차가 도착하자 이 부회장은 모디 총리와 함께 문 대통령의 차 앞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이 차량에서 내리자 이 부회장이 허리를 90도가량 수차례 숙이며 영접했다.

삼성 이재용 부회장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할까(PG)
삼성 이재용 부회장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할까(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이후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가 실내 행사장으로 옮기려고 나란히 걸어가자 이 부회장은 두 정상의 바로 뒤 가운데 자리해 걸으며 준공식장으로 안내했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은 이동 중에는 서로 대화하는 모습을 보이지는 않았다.

둘 다 정장 차림이었지만, 문 대통령은 붉은색 넥타이를, 이 부회장은 푸른색 넥타이를 매 대비됐다.

문 대통령·모디 인도총리 삼성 신공장 준공 축하
문 대통령·모디 인도총리 삼성 신공장 준공 축하

(뉴델리=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내빈들과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hkmpooh@yna.co.kr

행사장에 도착한 뒤 문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가운데로 손 모아 합장하는 인도식 인사를 하고서 모디 총리와 함께 맨 앞자리에 앉았다.

문 대통령의 한 발짝 뒤에서 이동하며 행사장 안으로 들어온 이 부회장 역시 맨 앞줄, 문 대통령의 오른쪽 세 번째에 자리 잡았다.

문 대통령 바로 오른쪽 옆에는 통로가 있고, 그 바로 옆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앉았다. 그 오른쪽 옆에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앉았고 그 옆자리가 이 부회장의 자리였다.

이 부회장의 오른쪽으로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이 나란히 착석했다.

문 대통령은 통역 이어폰을 착용한 채 행사장에서 상영된 환영 영상과 참석자들의 축사를 들었다.

모디 총리가 연설을 위해 단상으로 향할 때나 연설을 마쳤을 때는 일어서서 박수를 쳤고, 이 부회장도 기립해 박수를 보냈다.

문 대통령이 축사를 위해 단상을 향하자 이 부회장은 다시 기립해 박수를 쳤다.

문 대통령은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 사진과 함께 'The World's Largest Mobile Factory - MAKE FOR THE WORLD(세계 최대 휴대폰 공장 - 세계를 위해 만든다)'라는 문구가 새겨진 백드롭을 배경으로 한 단상에 올라 축사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가끔 손을 드는 제스처를 하며 진지한 표정으로 축사를 이어갔고, 이 부회장은 손을 무릎 위에 모으고 더러 고개도 끄덕였다.

문 대통령이 축사를 마치고 들어오자 이 부회장은 다시 일어서서 박수를 보냈고, 자리에 돌아온 문 대통령은 목이 탄 듯 강 장관으로부터 물컵을 건네받아 마셨다.

이후 테이프 커팅식에서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은 함께 단상으로 나갔다.

가운데에 문 대통령과 모디 부총리가 자리했고, 문 대통령의 오른편으로 홍 장관, 강 장관이 섰다. 이 부회장은 강 장관의 오른편에서 커팅식을 했다.

커팅식을 마친 문 대통령이 단상에서 내려가려고 하자 이 부회장이 뒤에 있는 LED 전광판을 가리켰다.

LED 전광판이 반으로 갈라지면 그 내부에 있는 생산라인 견학을 하는 순서가 마련돼 있다는 뜻으로, 이 부회장이 문 대통령에게 동선을 '안내'한 셈이다.

이 부회장은 생산라인 견학이 끝난 뒤 공장에서 처음 생산된 휴대전화에 문 대통령이 서명할 때에도 다시 '안내' 역할을 했다.

문 대통령이 서명을 위한 펜을 잠시 찾지 못하자, 이 부회장이 문 대통령에게 펜이 있는 곳을 가리켰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 펜을 사용해 서명했고, 펜을 내려놓은 후에는 이 부회장을 향해 웃는 얼굴로 말을 건네며 손을 내밀었다.

제품 살펴보는 문 대통령
제품 살펴보는 문 대통령

(노이다<인도>=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모디 인도 총리와 삼성전자 휴대전화 등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hkmpooh@yna.co.kr

이 부회장은 잠시 멈칫하는 모습도 보였지만 곧바로 문 대통령의 손을 잡으면서 악수했다.

이후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이날 참석자들 및 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것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기념사진 촬영 중에는 문 대통령이 크게 웃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공장 방문은 당초 전용차량을 이용하기로 했지만, 인도 국민을 직접 만나자는 취지의 모디 총리의 전격 제안으로 번디하우스 역에서 보태니컬가든 역까지 11개 정거장을 지하철로 함께 이동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지하철에서 내려 각각 전용차량을 이용해 공장에 도착했다.

노이다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5천만 달러를 투자해 건설한 삼성전자 최대이자 인도 최대 규모의 휴대전화 공장이기도 하다.

이날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간디 기념관을 방문한 뒤, 모디 총리의 '깜짝 제안'에 따라 함께 지하철을 타고서 노이다 공장으로 이동했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애초 행사 예정 시각보다 30여분 늦은 오후 5시 30분에야 노이다 공장에 도착했고, 실내 행사장으로 이동하는 데 10분가량 시간이 더 걸리면서 실제 행사는 예정보다 40여분 가량 지연된 5시 40분에야 시작됐다.

문 대통령이 행사장에 머무른 시간 역시 애초 예정보다 10분가량 긴 40여분이었다.

박수치는 문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
박수치는 문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

(노이다<인도>=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이재용 부회장과 박수치고 있다. 2018.7.9
hkmpooh@yna.co.kr

문 대통령, 인도 삼성공장 준공식 참석…취임후 이재용 첫 대면

유튜브로 보기

문대통령, 삼성공장서 이재용과 악수…李, 수차례 허리숙여 인사

유튜브로 보기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