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산 어청도 해상서 백골 상태 여성 하반신 시신 발견

송고시간2018-07-09 19:52

해경 "중국인 추정…1차 부검서 절단 흔적은 없어"

군산해양경찰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군산해양경찰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군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 군산 한 해안가에서 백골화한 여성의 하반신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9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4시께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동쪽 해안가에서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여성의 하반신을 한 관광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관광객은 "사람 하반신으로 보이는 물체가 물에 떠 있다"고 경찰에 알렸다.

해경은 백골화한 시신과 함께 중국산 용품이 발견된 점을 미뤄 해당 여성을 중국인으로 추정했다.

해경은 1차 부검 결과 시신에서 타살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날카로운 물체에 의해 절단된 흔적 등 타살로 볼 수 있는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중국해상에서 떠밀려온 시신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해경은 인근 수색과 시신의 신원 확인 작업 등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