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법원, 극우정당에 국고보조금 지급 차단

송고시간2018-07-09 19:39

국민연합, 보좌관 허위채용으로 공금유용 혐의…26억원 지급 정지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법원이 극우정당 국민연합에 대한 국고 지원을 일시적으로 차단했다.

9일(현지시간) 프랑스 언론들에 따르면 국민연합(RN)의 유럽의회 보조금 유용 사건을 맡은 예심법원은 최근 이 정당의 하원 의석수에 따른 국고보조금 200만 유로(26억원 상당)의 지급을 중지하라고 국가에 명령했다.

국민연합은 핵심 당원들을 유럽의회 의원 보좌관으로 허위로 등록해놓고 유럽의회와 상관없는 업무를 계속하게 하면서 유럽연합(EU)의 공금을 유용한 혐의로 조사를 받아왔다.

유럽의회는 지난 2일 유럽의회 의원이었던 국민연합의 현 당 대표 마린 르펜과 국민연합에 50만 유로(7억원 상당)를 반환하라고 명령했다.

예심법원은 이에 따라 프랑스의 국고보조금이 유럽의회 관련 채무 변제에 사용될 가능성을 차단하고자 작년 총선에서 국민연합이 확보한 의석수에 따른 지원금 200만 유로의 지급 중단을 명령했다.

국민연합은 즉각 정치적 음모라며 반발했다.

당 대표 마린 르펜은 이날 BFM 방송에 나와 "이번 결정은 쿠데타"라면서 정치적 음모라고 주장했다.

당 대변인도 "당사 임대료와 직원에게 줄 월급도 없는데 어쩌란 말이냐"라고 울상을 지었다.

법원의 이번 결정으로 대중정당으로 도약을 꿈꾸던 국민연합의 앞날에도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르펜은 작년 프랑스 대선 진출의 여세를 몰아 최근에는 당의 이미지에서 극우 색채를 희석하고 제도권 정당임을 강조하기 위해 당 이름에서 '전선'(Front)을 빼고 '국민연합'(Rassemblement National)으로 바꿨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