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삼성, 외국인 선수 음발라·코시 영입

송고시간2018-07-09 18:59

음발라(녹색 유니폼). [FIBA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음발라(녹색 유니폼). [FIBA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2018-2019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완료했다.

삼성은 9일 "장신 선수로 벤 음발라, 단신 선수 글렌 코시와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카메룬 국가대표 출신 음발라는 올해 23살로 키 200㎝의 포워드다.

지난해 9월 세네갈과 튀니지가 공동개최한 아프리카 선수권대회에서 경기당 21.8점에 9.3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가드 포지션의 코시는 지난 시즌 폴란드 리그에서 40경기에 출전, 평균 16.7점에 4.9어시스트, 3.4리바운드의 성적을 낸 선수다.

삼성 구단 관계자는 "코시는 외곽 슛이 좋고, 음발라는 기동력이 장점인 선수"라고 설명했다.

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제도는 2018-2019시즌부터 자유계약제도로 바뀌었다.

10개 구단 가운데 다음 시즌 외국인 선수 선발을 마친 팀은 삼성이 처음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