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인 여성 가구 절반 사회안전에 불안감…정책·통계 미흡"

송고시간2018-07-09 18:08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내 여성 1인 가구의 절반 가까이가 사회 안전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지만, 관련 정책들은 시설 확충 등에 그치고 관련 통계조차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시민사회지속가능개발목표네트워크(SDGs시민넷)는 9일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의 이행 현황을 점검하는 제6차 고위급 정치포럼을 맞아 올해 논의 주제인 '환경과 도시 문제'에 관한 '2018 유엔 고위급 정치포럼(HLPF) 대응 한국 시민사회 보고서'를 발표했다.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는 국제사회가 2030년까지 인류의 상생과 발전을 위해 달성할 공동의 목표로, 총 17개 분야로 나뉜다.

이 가운데 'SDG 11'은 도시의 지속가능성에 관한 것으로, 가장 많은 젠더(gender·사회적 성별) 관련 지표가 제시된 분야다. 안전하고 포용적인 도시와 주거지는 여성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게 SDGs시민넷의 분석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통계청 조사 기준 국내 여성 1인 가구의 46.2%가 사회 안전에 대해 불안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1인 가구가 꼽은 주된 불안요인은 범죄(39.2%)로 나타났다. 이는 2015년을 기준으로 살인, 강도, 방화, 성폭력 등의 강력 범죄 피해자 중 여성 비율이 88.9%으로 압도적이라는 사실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SDGs시민넷은 추정했다.

SDGs시민넷은 "현재 진행 중인 지방자치단체의 여성친화도시 정책이나 서울시 여성정책들은 단순한 시설확충에 집중됐다"며 "이주·난민·성소수자·장애·북한이탈여성과 같은 취약계층을 고려하지 않고, 여성과 모성만을 사업 대상으로 삼는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지역별로 분리·생산된 통계가 턱없이 부족해 맞춤형 정책을 수립하기 곤란한 상황"이라며 "누구도 배제되지 않고 모두가 실질적으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도시 공간 창출을 위해서는 우선 지역별 구별통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보고서는 유엔의 공식 웹사이트(https://sustainabledevelopment.un.org/input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보고서는 SDG 6 '물과 위생', SDG 7 '에너지', SDG 11 '도시 지속가능성', SDG 12 '소비와 생산', SDG 15 '육상생태계', SDG 17 ' 글로벌 파트너십' 등에 관한 한국 시민사회의 주요 이슈와 활동 내용, 제안 등을 정리했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