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에 장맛비…내일부터는 다시 무더위 기승

송고시간2018-07-09 17:35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월요일인 9일 전국이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가 내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전국이 흐리고 중부 지방과 경상도 등 일부 지역에는 비가 계속 내리고 있다. 경상도 지역에서는 비가 이날 밤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서울, 경기도, 강원도, 충청 북부, 경북 북부 등에서는 10일도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 서울, 경기도, 강원도는 같은 날 오후부터 비가 그치겠으나 경기 북부 등 일부 지역은 11일 새벽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9∼10일)은 서울, 경기도, 강원 영서, 서해 5도 등은 20∼60㎜이고 강원 영동, 충청 북부, 울릉도, 독도, 제주도 산지 등은 5∼30㎜다.

이들 지역 곳곳에서 비와 함께 돌풍이 불거나 천둥·번개가 치기도 할 전망이다. 이날 밤과 10일 새벽 사이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 등에서는 국지적으로 시간당 30㎜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장마전선이 북한 지역으로 북상하는 11일에는 장맛비가 당분간 소강 국면에 들어가겠다. 다만,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구름이 많이 끼겠고 중부 내륙과 경북 내륙 등 일부 지역에서는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온은 10일 낮부터 다시 오를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남부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를 넘는 등 무더위가 다시 기승을 부리겠다.

당분간 날씨의 중요 변수는 제8호 태풍 '마리아'의 이동 경로다.

마리아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중심기압 93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50m(시속 180㎞)의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대만 타이베이 동남동쪽 약 1천1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1㎞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마리아의 간접 영향으로 내일 제주도 남쪽 해상은 물결이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겠다"며 "남해안과 제주도는 당분간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 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