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합시론] 태국 동굴소년들 전원 무사귀환 간절히 바란다

송고시간2018-07-09 16:42

(서울=연합뉴스) 태국에서 기적의 생환드라마가 진행 중이다. 이 긴박하면서도 감동적인 장면들을 전 세계가 숨죽여 지켜보고 있다. 태국 북부 동굴에 갇혔던 유소년 축구팀 소년들이 살아 돌아오기 시작한 것이다. 고립됐던 선수와 코치 13명 가운데 4명이 먼저 동굴에서 무사히 나왔다. 16일 만의 생환이다. 어제 이들 4명은 구조대원들과 밧줄로 연결된 채, 한 치 앞도 분간할 수 없는 탁한 물속을 헤엄쳐 동굴탈출에 성공했다. 구조대원과 생존자 모두 목숨을 걸어야 했던 위험한 길이었다.

태국 유소년 축구 클럽에 소속된 이들은 지난달 23일 오후 동굴에 들어갔다가 고립됐다. 갑자기 내린 비로 동굴 내 수로의 수위가 올라갔기 때문이다. 구조대가 밤낮을 가리지 않고 애타게 수색했지만 그들은 발견되지 않았다. 실종 열흘째인 지난 2일, 죽었을지도 모른다는 절망감이 가슴을 짓누르던 시점에 긴급 보도가 전 세계로 날아들었다. 13명 전원이 살아 있었다. 동굴 입구에서 5∼6㎞나 떨어진 곳이었다.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기적은 이렇게 시작됐다.

이들의 첫 모습 자체가 감동이었다. 구조대원 2명이 처음으로 나타났을 때 소년들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의연하고 침착한 모습이었다. 11∼16세의 소년들이 패닉에 빠져있을 것이라는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 이들은 구조대원이 자기소개를 해달라고 하자 합장한 채 감사인사를 전하고 잔잔한 미소를 지었다. 그동안 어른도 감당하기 어려운 두려움 속에서도 서로 믿고, 의지하고, 격려하는 관계를 유지했기에 나타날 수 있는 표정이었다. 이들은 동굴 밖으로 보낸 편지에서 "엄마 아빠 걱정하지 마세요. 조만간 돌아가서 일을 도울게요"라면서 부모를 안심시키는 성숙한 모습을 보여줬다.

올해 25세의 젊은 코치도 감동적인 리더십을 발휘했다. 아이들이 명상을 통해 공포를 극복하고 희망을 유지하도록 하고, 얼마 안 되는 음식을 소년들에게 양보했다고 한다. 아이들의 체력이 고갈되지 않도록 움직임을 최소화하도록 하거나 복통을 막기 위해 흙탕물 대신에 종유석 물을 마시도록 했다. 일부 태국 언론은 이 젊은 코치가 처음 구조된 4명 중 1명이라고 보도했지만 사실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동굴 안에 남아 있는 소년들이 구조대원과 함께 있으므로 몸 상태가 안 좋은 코치가 먼저 나왔다고 해서 평가절하할 일은 아니다.

세계 각국에서 찾아온 구조대원들도 감동 그 자체다. 워낙 위험한 일이어서 생명을 잃을 수도 있는데, 주저 없이 국경을 넘어 먼 길을 달려왔다. 실종소년들을 처음 찾아낸 사람도 2명의 영국 잠수사다. 이들은 이틀 동안 5㎞에 달하는 동굴 속 바닥을 기고, 급류 속을 헤엄쳐 아이들에 닿았다. 이들 외에도 소년들을 살리고자 미국, 호주, 중국, 필리핀, 미얀마, 라오스 등 세계 곳곳에서 서둘러 왔다. 자기 희생정신이 없다면 엄두도 내기 어려운 결단과 행동이다. 테러, 난민, 무역전쟁 등을 둘러싸고 반목과 분노, 공격과 보복이 어지럽게 오가는 이 지구에 희망과 사랑이 여전히 살아 있음을 보여줬다.

우리 한국인은 세월호 침몰사고의 고통과 좌절을 아직도 생생하게 가슴속에 담고 있다. 그래서 태국 소년들의 부모가 얼마나 피 말리는 정신적 고통 속에 있는지, 태국 국민이 얼마나 애타게 소년들의 귀환을 소원하는지 잘 안다. 태국 소년과 코치, 구조대원들의 용기와 끈기, 희생정신 그리고 전 세계의 기도가 합해져 이번 드라마가 해피엔딩으로 끝나기를 간절히 바란다. 동굴 속에 남아 있는 나머지 9명도 동굴 밖으로 나와 부모 품에 안기는 장면을 우리는 꼭 보고 싶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