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시 19개 구역 공중케이블 정비…265억원 투입

송고시간2018-07-09 15:56

통신선·전력선 등 학교와 다중이용시설 주변 지역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연합뉴스]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연합뉴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는 도시 미관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올해 19개 구역의 공중케이블을 정비한다고 9일 밝혔다.

정비 지역은 통신선이나 전력선 등 정비가 필요한 학교와 다중이용 시설 주변 지역이다.

사업비 265억원은 통신사업자와 한전이 부담한다.

공중케이블 정비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2013년부터 2022년까지 실시한다.

지자체가 실태조사와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정비협의회의 사업계획 확정, 정비사업자의 정비, 정비사업자와 지자체·전파관리소의 현장 확인 등의 절차를 거친다.

중점 정비 대상은 전봇대에 심하게 얽혀 있거나 뭉쳐있는 전력선과 통신선, 전봇대에서 여러 방향으로 복잡하게 설치된 공중케이블, 한 전주에 과다하게 설치된 통신설비, 전주에서 건물과 주택으로 설치된 복잡한 통신선, 과다하게 남겨진 여유선 등이다.

광주시는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지역이나 공중케이블이 늘어져 차량통행과 보행에 지장을 주는 지역을 우선 정비할 계획이다.

주위에 공중케이블 정비가 필요한 곳이 있으면 공중선 정비민원콜센터(☎1588-2498)나 안전신문고 홈페이지(www.safetyreport.go.kr)로 문의하면 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신속하고 원활한 공중선 정비를 위해 정비차량의 주정차로 일부 통행을 제한할 수 있다"며 "기존 노후 공중케이블 철거로 건물 출입을 위해 사전 연락이나 방문하는 경우 주민 협조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