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익산시 "체전 준비체제로 전환…문화체전·평화체전 목표"

송고시간2018-07-09 15:44

(익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국체전 개최지인 전북 익산시는 성공개최를 위해 체전 준비체제로 전환한다고 9일 밝혔다.

 익산시, 전국체전 D-365 성공기원 행사
익산시, 전국체전 D-365 성공기원 행사

지난해 10월 익산시 배산체육공원에서 열린 전국체전 카운터기 점등식. [익산시 제공=연합뉴스]

정헌율 시장은 "시 행정역량을 전국체전과 장애인체전 준비체제로 전환한다"며 "각 부서가 체전준비 업무를 꼼꼼히 챙기고 점검하라"고 강조했다.

정 시장은 선수단과 관람객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주도록 도심환경 정비, 불법 노점상 및 광고물 정비, 가로경관 조성, 꽃길 조성, 친절실천운동 등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체전 기간에 전통시장 야시장 개장, 전라예술제, 한국문화예술 대제전, 천만송이국화축제 등 문화행사와 축제를 열어 '문화체전'으로 만들 계획이다.

특히 남북한이 참여하는 평화체전을 목표로 북한선수단 초청을 위해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

익산에서는 제99회 전국체전(10월 12∼18일)과 제38회 전국장애인체전(10월 25∼29일) 개·폐회식이 열린다.

전국체전은 육상 야구 배드민턴 축구 등 12개 종목, 장애인체전은 육상 론볼 축구 등 5개 종목이 각각 펼쳐진다.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