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노총 "'기내식 대란' 재벌갑질 탓…경영진 퇴진해야"

송고시간2018-07-09 15:41

아시아나항공 규탄 집회…"경영진 물러가라"(CG)
아시아나항공 규탄 집회…"경영진 물러가라"(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바 '기내식 대란'과 관련해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 퇴진을 촉구했다.

아시아나항공 노조 등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재벌기업의 갑질과 탐욕이 이번 '노 밀'(No Meal) 사태를 초래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천600억 원 규모의 회사채를 사줄 것을 기내식 업체에 요구했고 이를 거부하자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는 의혹을 두고 '노 밀' 사태 발단이 재벌 총수의 탐욕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장이 아수라장이 되면서 아무 잘못 없는 아시아나항공과 그 하청 노동자들의 노동권과 건강권이 무너져 내리고 있다"며 "회사의 잘못으로 서비스에 불편을 느낀 승객의 항의와 폭언을 그대로 들으면서 극심한 감정노동을 견디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향후 대책과 반성 없이 '보여주기식 사과'로 넘어갈 수 없다"며 노동자들의 노동권과 건강권을 보장하고 사태해결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