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은행 CEO "긴축시대 돌입으로 글로벌부채 위험 증가"

송고시간2018-07-09 15:39

"저금리 활용한 구조조정 미흡했다"

전세계 부채 10년간 70조달러 급증한 237조달러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각국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과 양적 완화 종료 등으로 '긴축의 시대'(Tightening Cycle)가 시작되면서 글로벌 부채가 큰 위험이 되고 있다고 세계은행 최고경영자(CEO)인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가 9일(현지 시간) 경고했다.

그는 이날 블룸버그 텔레비전과 인터뷰에서 "10년간의 저금리로 기업·정부의 부채가 164조 달러까지 급증했다"면서 "금리 인상으로 부채의 안정성에 대한 경계심이 더욱 커지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많은 국가의 정책 담당자들이 저금리 시대에 충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기 때문에 반(反) 세계화 대응책 같은 구조적 정책 변화가 필요하게 됐다고 게오르기에바 CEO는 덧붙였다.

그는 "강력한 경제 성장기에도 많은 국가가 구조 개혁을 단행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면서 "이들 국가에 좋은 시절은 오래가지 않는 만큼 기다리지 말라는 조언을 전한다"고 말했다.

국제금융협회(IIF)에 따르면 가계 부채까지 포함한 전 세계 부채규모는 지난해 4분기 237조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10년 전보다 70조 달러 이상 많은 것이다.

게오르기에바 CEO는 특히 중국 경제에 대해선 역내 투자가 확대되고 있으며, 역외 투자가 부채 문제를 악화시키지 않도록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또 '하얀 코끼리'(큰돈을 투자했지만 더는 쓸모가 없어진 것) 문제를 경고하면서 혼합 금융(Blended Finance·공적 재원에 민간 자본을 섞는 방식)에 민간 투자자를 유치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중 무역 갈등에 대해선 "어느 정도 불확실성이 생기긴 했지만, 지금까지 세계 경제가 견고한 만큼 결과를 예측하긴 이르다"고 평가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세계은행 CEO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세계은행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