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갈림길 선 흑산공항 운명은…국립공원위원회 20일 심의

송고시간2018-07-09 15:15

흑산공항 건설 비대위 "주민이 철새만 못하느냐" 조속 추진 촉구

환경단체 "청산해야 할 대상 사업" 백지화 요구

흑산공항 위치도와 평면도
흑산공항 위치도와 평면도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흑산 공항 건설 여부를 결정한 국립공원위원회 심의가 20개월 만에 다시 열린다.

낙후된 국토 서남권 발전을 위해 공항 건설을 바라는 전남 지역사회 다수 여망과 달리 환경단체는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는 형국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9일 전남도에 따르면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는 오는 20일 오후 2시 회의를 열어 흑산 공항 건설과 관련한 안건을 심의한다.

흑산 공항을 건설하려면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 계획 변경이 필요한데 이에 대한 타당성을 판단하는 절차다.

국립공원위원회는 2016년 11월 심의에서 조류 충돌 가능성을 지적하고 대안 입지 검토 등을 요구하며 보류 결정을 내렸다.

국토교통부는 보완서를 제출했지만 이후 심의 일정이 지연되면서 찬반 논란은 뜨거워졌다.

공항이 건설되면 흑산도에서 서울을 가는 데 7시간 이상 걸리던 것이 1시간대로 대폭 줄어든다며 지역사회는 조기 착공을 요구하고 있다.

흑산도 주민의 서명운동을 비롯해 지자체·지방의회·정치권의 건의가 잇따랐다.

흑산 공항 건설 비상대책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주민이 철새만 못하느냐"며 "철새도 중요하지만 섬 주민이 살아가는 환경도 중요하니 주민 생존권을 위해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환경단체와 정의당은 지속가능한 보존을 통한 생태관광 확대 등 필요성을 강조하며 사업 청산을 요구했다.

42개 단체로 구성된 한국환경회의는 10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사업 반대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한국환경회의는 "국토교통부(서울항공지방청)가 사업자이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남지사 시절부터 적극적으로 추진했던 사업"이라고 추진 배경을 지목했다.

서울지방항공청은 1천833억원을 들여 신안군 흑산면 예리 일원 68만3천㎡ 부지에 1.2㎞ 길이 활주로와 부대시설 등을 갖춰 50인승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는 소형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