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범덕 청주시장 "공무원이 편한 곳 근무 원하면 세금도둑"

송고시간2018-07-09 14:19

"편한 곳 보내달라 인사 청탁 많아 실망" 질타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한범덕 청주시장은 9일 "상상 이상으로 인사 부탁이 많이 들어온다"며 "참으로 실망스럽다"고 직원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한범덕 청주시장 "공무원이 편한 곳 근무 원하면 세금도둑" - 1

한 시장은 이날 취임 후 첫 직원 정례조회에서 "고생했으니 편한 곳으로 보내 달라는 건 데 세금으로 월급 받는 공무원이 편한 데서 근무하기를 원하면 그건 세금 도둑"이라며 "어떻게 함께 일을 할 수 있겠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일부 직원이) 몇 년간 고생했는데 허리가 아프고, 어디가 아프다면서 편한 데 좀 보내달라고 하는데 그런 (편한) 부서는 없애야 한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그는 "기획, 예산, 인사, 조직, 감사 부서도 중요하지만, 시장 입장에서는 사업을 추진하는 부서가 더 좋다"며 "사업 분야에서 고생한 직원이 근무 성적 평정(근평)을 잘 받고 더 잘 승진하는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 시장은 "청주 고도(古都)의 이미지를 살리고 무심천 서쪽으로 최첨단 산업단지를 만들며 교통체계를 개선하고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게 저의 최대 관심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 생각을 같이하면서 일할 직원들을 높이 평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 시장은 또 "시민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면서 문화와 복지를 개선하고 4차산업 혁명시대에 걸맞은 도시 기능을 만드는 일을 저 혼자서는 하지 못한다"며 "다양한 목소리를 들으며 철저하게 소통하는 시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