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세종 신청사 설계공모 '후끈'…49팀 등록

송고시간2018-07-09 13:38

외국 건축가 14팀 참여…10월 30일 최종 발표

정부세종청사 신축 건물 위치도(가운데 빨간색 선). 현 청사 안쪽 중심부에 들어선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연합뉴스]

정부세종청사 신축 건물 위치도(가운데 빨간색 선). 현 청사 안쪽 중심부에 들어선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정부세종청사 추가 신축 건물 설계공모에 49팀이 등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9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에 따르면 지난 6일까지 참가자 등록을 받은 결과 국내·외 건축가 49개 팀이 신청했다.

국내 건축가 팀 35개, 외국 건축가 팀 10개, 국내·외 연합체(컨소시엄) 구성팀 4개 등이다.

행복청과 행정안전부는 공동으로 다음 달 8일 1차 아이디어 공모를 한다.

10월 23일께엔 2차 설계안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종 당선작과 입상작은 10월 30일에 발표한다.

당선작을 토대로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말 착공한다.

정부세종청사 신축 건물 위치도(가운데 빨간색 선)

정부세종청사 신축 건물 위치도(가운데 빨간색 선)

정부세종 신청사는 3천300억 원(설계비 포함)을 들여 짓는다. 2021년 말 완공 목표다.

건물면적 13만8천㎡ 규모의 신청사 입지는 현 정부세종청사 중심부 상업용지다.

정래화 행복청 공공시설건축과장은 "사용자와 방문객 모두를 만족하게 할 뿐 아니라 건축작품으로도 손색이 없는 참신하고 좋은 설계안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