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개발공사·함안군, 신입·무기계약직 공채서 총체적 비리"

노동·시민단체 의혹 제기…군의원·공무원 인척 등 채용에 답안지 강의까지
"함안군 채용비리 의혹 조사하라"
"함안군 채용비리 의혹 조사하라"(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이 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함안군의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경남도의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8.7.9
bong@yna.co.kr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지역 노동·시민단체가 함안군과 경남개발공사의 잇따른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경남도의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은 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6월 함안군은 기간제노동자 61명 가운데 18명을 무기계약직 등으로 공개 채용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무기계약직으로 채용된 사람 중에는 전직 함안군의원 며느리와 군의원 조카, 함안군청 소속 공무원 자녀, 또 다른 공무원의 배우자가 포함됐다"며 "이들 중 일부는 근무 기간이 2∼8개월에 불과했고, 7∼8년씩 계약갱신해온 장기 근속자들은 탈락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반노조는 지난해 7월 20일 문재인 정부가 '공공부문 정규직전환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나서 그동안 정규직전환 심의위원회의 공정한 구성, 졸속이고 비민주적 일선 지자체 정규직전환 심의위에 대한 특별 실태조사와 지도·감독 등을 요구했으나 반영되지 않아 이러한 일이 터졌다"고 덧붙였다.

일반노조는 "경남도는 도내 전 시·군을 대상으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전환 추진계획 집행실태를 전수 조사해야 한다"며 "조사 결과 정부 추진계획을 위반한 지자체에 대해서는 강력한 감사권 행사와 함께 시정 조처하고 부당하게 정규직전환에서 제외되거나 탈락한 노동자에 대해 재심의를 해 구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남개발공사 채용비리 의혹 조사하라"
"경남개발공사 채용비리 의혹 조사하라"(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시민주권연합이 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경남개발공사의 채용비리 의혹을 철저하게 조사하고 공공기관 개혁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8.7.9
bong@yna.co.kr

경남시민주권연합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개발공사 신입사원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이 단체는 "경남개발공사가 신입사원 채용 때 인사부장 주도 아래 객관식 문제를 정답 기준이 모호한 주관식으로 변경하고, 외부기관에 시험을 의뢰했으나 정작 채점은 경남개발공사가 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 "사전에 합격이 내정된 응시자에 대해 모 교수를 통해 답안지 강의를 하고 사례비로 50만원을 지급했다는 의혹도 나왔다"며 "2013년 이후 입사자 중 일부는 서류상 필기와 면접시험을 거쳐 채용됐다고 기록돼 있으나 합격자를 정해놓고 채용공고를 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는 제보도 있다"고 소개했다.

앞서 이 단체는 지난달 말 경남개발공사가 2013년 신입사원 채용 때 시험방식을 필기에서 논술로 임의변경해 전 국회의원 운전비서와 군의원·공무원 자녀를 뽑은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또 2014년에도 홍준표 전 지사 친인척과 당시 도의원 자녀 등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경남도는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된 경남개발공사 인사업무 담당 간부 등 2명을 직무 배제하고 경찰에 채용비리 의혹 수사를 의뢰했다.

경남시민주권연합은 "경남도가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관계자 2명을 직무 배제했다지만 다른 부서로 전보 조처하는 등 직무배제라는 것은 거짓이다"며 "감독기관인 경남도가 업무를 태만하게 한 것인지 아니면 방관한 것인지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부정채용자에 대해 퇴출할 것을 요구한다"며 "수사당국은 철저한 수사에 임하고 경남도는 출자출연기관을 포함한 산하 공공기관 전반에 걸친 공정하고 엄정한 개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09 13: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