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EU마저 세이프가드…철강주 동반 하락(종합)

송고시간2018-07-09 15:48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유럽연합(EU)이 수입 철강제품에 대해 세이프가드를 잠정적으로 도입하기로 하면서 9일 철강주가 동반 하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철강·금속 업종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38% 하락했다.

종목별로는 부국철강[026940](-6.68%), 휴스틸[005010](-6.42%), 세아제강[003030](-4.82%), 현대제철(-4.55%), 포스코강판(-3.72%), 동국제강[001230](-2.91%), POSCO[005490](-2.40%) 등이 내렸다.

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의 철강제품 관세 부과로 인한 EU 철강업계의 피해를 막고 철강업계를 보호하기 위해 EU로 수입되는 철강제품에 세이프가드를 잠정 도입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EU는 최근 몇 년간 수입량을 반영해 쿼터를 정하고 쿼터량을 초과하는 제품에 대해선 25%의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중국, 인도, 러시아, 터키 등과 함께 EU의 철강제품 주요 수입국 중 하나인 한국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윤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의 EU향 수출 중 대부분을 POSCO와 현대제철[004020]이 차지하고 있지만, 이번 조치가 양사에 직접적으로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양사의 전체 판매량 중 EU향 수출 비중은 4%를 조금 웃도는 수준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미국과 EU향 수출이 많은 국가의 철강제품 물량이 동남아와 서남아로 집중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번 무역전쟁으로 아시아 역내 수급 악화라는 간접 충격은 일정 부분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특징주] EU마저 세이프가드…철강주 동반 하락(종합) - 1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