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명균 "북미, 초기 입장차 좁히기 필요…압축적 진행 기대"

송고시간2018-07-09 11:04

"가을 남북정상회담으로 남북관계 한 단계 도약하게 준비"

축사하는 조명균 장관
축사하는 조명균 장관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8 국방대 안보문제연구소 국제학술대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2018.7.9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북미) 협상 초기에는 양쪽 간의 입장 차이를 좁히는 과정이 필요할 것"이라며 "앞으로 비핵화와 평화정착 과정도 지속적·압축적으로 진행돼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국방대학교 안보문제연구소 국제학술대회 축사를 통해 "북한과 미국 간의 후속 협상이 시작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미 양 정상이 같은 방향을 향하고 있고 의지가 분명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조 장관은 지난 3∼6일 남북통일농구경기 방북단을 이끌고 평양에 다녀온 것을 언급하면서 "방북을 계기로 북측의 여러 당국자와 만나 '판문점 선언'을 착실하게 이행해 나가자는 쌍방의 의지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한국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면서 가을 남북정상회담을 통해서 남북관계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발맞추어 함께 진전하고 한반도 비핵화, 평화정착 과정과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북한, 미국, 모든 관련국, 전체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