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월 신설법인수 작년比 14% 증가…제조업은 8% 감소

송고시간2018-07-09 12:00

5월 신설법인수 작년比 14% 증가…제조업은 8% 감소 - 1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40·50대 중심으로 법인 설립이 활발해지면서 지난 5월에도 신설법인이 증가세를 보였다. 친환경 에너지 정책 등에 전기·가스·공기공급업이나 정보통신업 분야 법인 설립이 늘었으나 제조업에서는 4개월째 감소세를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5월 신설법인 수가 8천406개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천61개(14.4%)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중기부 측은 "법인 등록일수가 하루 늘었고 도·소매업과 정보통신업 등 법인 설립 움직임이 확산한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신설법인은 도소매업이 작년 5월 1천504개에서 올해 5월 1천927개로 423개(28.1%) 증가했고 정보통신업도 552개에서 681개로 129개(23.4%) 늘었다. 전기·가스·공기공급업 신설법인 수가 247개 늘어나면서 증가율이 77.2%로 가장 높았다. 그러나 제조업 신설법인 수는 같은 기간 121개(7.9%) 줄어들어 4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신설법인의 업종별 비중을 보면 도·소매업이 22.9%로 가장 높고 제조업 16.8%(1천410개), 건설업 10.3%(865개), 부동산업 9.7%((817개) 등 순이다.

법인 설립은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세를 보였다.

신설법인을 연령대별로 보면 40대가 2천968개로 가장 많았고 50대(2천219개), 30대(1천763개), 60세 이상(864개), 30세 미만(578개) 등 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설립한 법인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299개(16.7%) 증가한 2천87개로 집계됐다. 남성 법인은 762개(13.7%) 증가한 6천319개로 여성의 3배였다. 다만, 여성 법인 비중은 24.8%로 0.5%포인트 높아졌다.

여성 법인은 부동산·임대업에서 19.8% 증가했고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도 28.1% 늘었다. 남성 법인은 사업시설관리·지원·임대 서비스업이 55.7% 늘었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들어선 법인이 5천30개(59.8%)로 절반을 웃돈다. 다만 수도권 신설법인 비중은 2015년 61.3%, 작년 5월 61.7%에서 이번에 60% 아래로 낮아졌다.

올해 1∼5월 신설된 법인 수는 모두 4만4천79개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천395개(8.3%) 증가했다.

업종별 신설법인은 도·소매업이 9천938개로 22.5%에 이르고 제조업(7천620개) 17.3%, 건설업(4천876개) 11.1%, 부동산업(4천153개) 9.4% 등 순이다. 전기·가스·공기공급업이 94.8% 증가하고 도·소매업과 정보통신업도 각각 20.3%, 17.7% 늘었으나 제조업 법인은 7.4% 줄었다. 이 기간 연령별 신설법인은 40대(1만5천553개), 50대(1만1천574개), 30대(9천357개) 등 순이다.

◇ 1∼5월 연령별 신설법인 현황

(단위: 개, %)

구 분 30세 미만 30대 40대 50대 60세 이상
신설법인 수 3천31 9천357 1만5천553 1만1천574 4천481
신설법인 증가 수
(증가율)
487
(19.1)
707
(8.2)
787
(5.3)
884
(8.3)
504
(12.7)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