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9억 취업사기' 기아차 노조간부, 경찰간부가 도피 도운 정황

송고시간2018-07-09 10:36

친구 사이…경찰, 지난 5월 범인 체포, 실제 취업 사례 등 수사 확대


친구 사이…경찰, 지난 5월 범인 체포, 실제 취업 사례 등 수사 확대

기아차 광주공장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아차 광주공장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현직 경찰 간부가 '취업 사기'로 수배된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전 노조간부의 도피 행각을 도운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9일 광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기아차 광주공장에 취업시켜주겠다고 속여 29명으로부터 19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로 구속한 전 노조 부지회장 황모(48)씨의 도피를 도운 혐의(범인도피 및 은닉)로 전남 여수경찰서 김모 경정을 조사하고 있다.

김 경정은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여수에서 원룸을 얻어 도피 중이던 황씨를 돕고, 도피 사실을 숨겨준 혐의를 받고 있다.

김 경정은 대학 친구인 황씨를 대신해 도피 장소로 사용한 원룸을 직접 얻어준 것으로 조사됐다.

김 경정이 황씨와 수차례 통화를 한 사실을 확인한 경찰이 황씨 행방을 추궁했지만 알려주지 않았다.

경찰은 김 경정이 수배 사실을 알면서도 황씨를 도운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조만간 김 경정을 소환, 황씨 도피에 개입한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 경정은 이에 대해 "황씨가 수배된 사실을 알지 못했고, 친구여서 도와준 것 뿐이다"고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황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지난해 12월부터 잠적하고 서울, 순천, 목포 등지를 돌아다니다가 지난 1월 여수에 원룸을 얻어 은둔했다.

다른 사람 이름으로 개통한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현금으로만 계산하는 등 치밀하게 도피 행각을 벌이다 지난 5월 수배 전단으로 황씨를 알아본 시민 제보로 도피 7개월 만에 검거됐다.

경찰은 황씨의 휴대전화 통화기록, 은행계좌 분석 등을 통해 황씨에게 돈을 주고 실제 채용된 사례가 있는지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많은 사람을 상대로 이 같은 사기가 가능했던 것은 실제 채용된 사례가 있었기 때문일 수도 있다. 황씨를 상대로 사기가 아닌 구조적으로 채용비리가 있었는지도 조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