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만물잡화점' 삐에로쑈핑, 개점 11일 만에 11만명 찾았다

송고시간2018-07-09 09:00

지난 8일 오후 삐에로쑈핑 매장 앞 모습
지난 8일 오후 삐에로쑈핑 매장 앞 모습

[이마트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신세계그룹의 만물잡화점 '삐에로쑈핑' 1호 매장이 개장 초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마트는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 지하 1∼2층에 자리 잡은 삐에로쑈핑 1호점이 지난달 28일 문을 연 이후 11일 만에 누적 방문객 11만 명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마트에 따르면 개점 첫 주말인 지난달 30일에는 입장 줄이 150m까지 이어져서 고객 안전을 위해 입장 제한 시간을 둘 정도였다. 개점 열흘 후인 지난 8일에도 오후 1시부터 매장 입구에 줄이 만들어지기 시작해 50m까지 이어졌다.

이마트는 '혼돈의 탕진잼(탕진하는 재미) 블랙홀'이라는 매장 콘셉트가 10∼30대 감성을 관통하면서 온라인 쇼핑에 익숙한 젊은 층이 다시 오프라인 매장으로 나오고 있다고 자평했다.

실제로 이마트가 지난 열흘간 매장에서 신세계포인트카드를 사용한 고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대와 30대 비중이 각각 17.3%, 36.8%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마트(32.3%)보다 21.9%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품목별 매출 비중은 식품(27.1%), 화장품·리빙·애완(29.9%), 가전·토이·베이비(21.5%), 패션(21.5%) 등 분야별로 고르게 나타났다.

젊은 층이 많이 이용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서도 관련 게시물이 2만5천여 건(지난 8일 기준)을 돌파했다.

매장 입구 '아일랜드' 공간에서 짧게 판매하고 빠지는 '스폿'(Spot) 판매가 특히 인기다.

100∼200원짜리 과자(초콜릿, 초코바 등)는 열흘간 3만3천 개가 팔렸고, 7천 원짜리 '팬콧' 티셔츠는 평일에 2천700여 장, 주말에 3천200여 장이 팔렸다.

프라다 등 명품은 누적 매출 7천만 원을 기록했다.

삐에로쑈핑은 올 하반기 서울 동대문 '두타'에 2호점을 열 예정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삐에로쑈핑은 복잡하게 매장을 구성해 직접 보물찾기 하듯 상품을 찾아보고 자유롭게 만지고 써볼 수 있어 '언택트'(Untact·비접촉) 쇼핑을 선호하는 젊은 층에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8일 삐에로쑈핑 매장 내부 모습
지난 8일 삐에로쑈핑 매장 내부 모습

[이마트 제공=연합뉴스]

gatsb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