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현병 치료 중이던 40대 살인 전과자 병원서 도주(종합)

송고시간2018-07-09 10:09

광주 모 병원 폐쇄병동서 관리자 출입문 통해 나가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조현병을 앓고 있는 40대 살인 전과자가 치료 중인 병원 폐쇄병동에서 달아나 경찰과 교정 당국이 검거에 나섰다.

9일 광주 광산경찰서와 광주보호관찰소에 따르면 8일 오후 7시 30분께 광주 광산구 한 병원 폐쇄병동에서 김모(48)씨가 달아났다.

병원 관계자가 약을 주러 병실에 갔다가 김씨가 사라진 것을 발견하고 병원 내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엘리베이터를 탄 김씨의 모습이 확인됐다.

김씨는 흰 바탕에 검은색 줄무늬 티셔츠와 검은색 트레이닝복 바지 차림에 슬리퍼를 신고 있다.

[광주지방경찰청 제공]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TTKhiZ1PYg

김씨는 관리자들이 다니는 출입문을 잠시 열어놓은 사이, 이 문으로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전자발찌 착용 대상자였으나 당시 폐쇄병동에서 치료 중이라 전자발찌를 차고 있지는 않았다.

그는 2011년 정신 병동 입원 당시 시끄럽다는 이유로 동료 환자를 목 졸라 숨지게 해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현재는 치료감호 기간 중으로, 병원에서 조현병 치료를 받고 있었다.

경찰과 교정 당국은 CCTV에 김씨가 병원 밖으로 나가는 모습이 찍히지 않은 점을 토대로 병원 내부와 외부를 모두 수색하고 있다.

또 광주 외곽으로 향하는 주요 버스터미널과 역, 김씨의 주거지에도 경력을 배치해 찾고 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