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안데르센 감독 "조현우, 리버풀 클로프 감독에게 추천"

송고시간2018-07-07 21:47

노르웨이 언론과 인터뷰에서 밝혀 "작년 12월 문자메시지로 의견 전달"

"조현우는 리버풀에 어울리는 골키퍼"

인천 유나이티드 예른 안데르센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 유나이티드 예른 안데르센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예른 안데르센 감독은 자신이 리버풀 위르겐 클로프 감독에게 조현우 영입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안데르센 감독은 최근 노르웨이 매체 다그블라데트와 인터뷰에서 "(러시아월드컵 개막 전인) 지난해 12월 클로프 감독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조현우를 살펴보라고 조언했다"라며 "클로프 감독은 조현우가 러시아 월드컵에서 맹활약했던 모습을 면밀히 관찰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안데르센 감독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득점왕 출신으로 클로프 감독 등 독일 출신 축구인들과 친분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데르센 감독은 지난 3월까지 북한 대표팀을 이끌었는데, 당시 한광성(이탈리아 칼리아리), 정일관(스위스 루체른) 등 주요선수를 유럽 무대에 진출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 대표팀으로 활동하던 지난해 12월 동아시아 선수들의 플레이를 관찰하다 조현우의 움직임을 눈여겨봤고, 골키퍼 문제로 골머리를 앓던 클로프 감독에게 직접 영입을 추천한 것으로 보인다.

안데르센 감독은 "클로프 감독은 (현 주전 골키퍼인) 로리스 카리우스와 함께 하지 않을 것"이라며 "월드컵이 끝난 뒤 새로운 골키퍼를 영입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조현우는 월드컵 3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자신의 기량을 증명했다"라며 "조현우가 리버풀에 제격이다"라고 개인적인 의견도 전달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명문구단 리버풀은 현재 얀 오블라크(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알리송 베케르(AS로마) 등 주요 클럽의 골키퍼와도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