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비핵화 시간표 진전' 북미협상 소식에 "긍정적으로 보여"

송고시간2018-07-07 21:43

트위터로 회담 장면 공개한 폼페이오
트위터로 회담 장면 공개한 폼페이오

(서울=연합뉴스) 북한 평양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6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 북측 인사들과 회담하는 사진을 트위터에 공개했다. 2018.7.7 [폼페이오 트위터 캡쳐]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청와대는 7일 북미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 비핵화의 시간표를 설정하는 데 진전이 있었다는 소식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8일 강경화 외교장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기 때문에 그때 종합적인 이야기를 들어봐야 할 것"이라면서도 "언론보도를 통해 들려오는 내용은 긍정적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6·12 센토사합의 이후 북미 간 비핵화 관련 후속 협의를 예의주시해왔다.

비핵화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대전제이자, 국제사회의 고강도 대북제재 완화 또는 해제,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신(新)경제지도' 구상 실현의 필수조건이기 때문이다.

특히 센토사합의 이후 북미 간 비핵화 대화에 가시적 진전이 없다는 지적과 함께 이른바 '위장 평화론'이 조금씩 고개를 들 조짐을 보였다는 점에서 북미 간 후속 협의 및 성과에 관심이 쏠렸다.

이런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이 1박 2일간의 회담을 마친 뒤 평양을 떠나면서 "복잡한 이슈이긴 하지만 논의의 모든 요소에서 우리는 진전을 이뤘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한 점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여정에 '청신호'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부분이다.

백화원영빈관서 오찬장 향하는 폼페이오와 김영철
백화원영빈관서 오찬장 향하는 폼페이오와 김영철

(평양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왼쪽)이 북미 고위급 회담 이틀째인 7일(현지시간) 북한 평양에 있는 백화원 영빈관에서 오찬을 하기 위해 나란히 이동하고 있다.
lkm@yna.co.kr

이와 함께 북미가 북한의 미사일 엔진실험장 폐쇄 등을 위한 후속 실무회담을 열기로 하고, 유해송환을 위한 실무협의를 12일 판문점에서 하기로 한 점 역시 성과로 보고 있다.

이는 김정은 위원장이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약속한 사안으로, 북한이 이번에 '이행 의지'를 보였다는 점에서 북미 간 신뢰를 쌓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청와대 다른 관계자는 "미국으로서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대한 우려를 불식하는 게 중요하지 않겠느냐"며 "이 역시 비핵화 프로세스의 큰 틀 안에 있는 사안이기 때문에 (우리에게도) 성과"라고 말했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휴대하고 갔음에도 김 위원장과의 만남이 불발된 것과 관련, 청와대는 구체적인 배경 파악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동시에 청와대는 한미 소통라인을 가동, 미국으로부터 구체적인 북미 고위급 회담 내용을 청취할 것으로 보인다.

8일에는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함께하는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이 일본에서 열린다. 강 장관은 현지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별도의 양자회담도 한다.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