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IA 최형우, 11년 연속 세자릿수 안타…역대 6번째

송고시간2018-07-07 19:24

KIA 타이거즈 최형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KIA 타이거즈 최형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KIA 타이거즈 외야수 최형우(35)가 KBO리그에서 역대 6번째로 11년 연속 세자릿수 안타를 달성했다.

최형우는 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 경기에서 KIA가 1-4로 끌려가던 4회말 1사 1루에서 상대 선발투수 김대현과 대결해 좌익수 쪽으로 1타점 2루타를 때렸다.

최형우의 올 시즌 100번째 안타.

이로써 최형우는 데뷔 이후 처음 100안타 고지를 밟은 2008년(106안타)부터 11년 연속 세자릿수 안타를 기록했다. KBO리그에서는 6번째인 대기록이다.

KBO리그 연속 시즌 세자릿수 안타 기록은 양준혁(은퇴·1993∼2008년)과 박한이(삼성·2001∼2016년)가 새운 16시즌이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