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테헤란 테러' IS 조직원 사형 확정 한 달 만에 집행

송고시간2018-07-07 18:11

테헤란 테러를 공모한 혐의로 기소돼 이란 법원에 출석한 IS 조직원[이란 사법부]
테헤란 테러를 공모한 혐의로 기소돼 이란 법원에 출석한 IS 조직원[이란 사법부]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지난해 6월 테헤란에서 총격 테러를 저지르는 데 가담한 이슬람국가(IS)의 이란인 조직원 8명을 교수형에 처했다고 이란 사법부가 운영하는 미잔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상 이란 사법부가 사형을 집행하고 하루 뒤 이를 언론에 발표하는 점을 고려하면 집행일이 전날일 가능성이 크다. 지난달 11일 이들 피고인에 대해 사형이 확정된 지 거의 한 달 만이다.

이들은 지난해 6월 7일 테헤란 시내의 의회 의원회관과 이맘 호메이니 영묘에 거의 같은 시각에 침입, 총격을 가한 테러를 공모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았다.

이들 피고인에겐 이란 형법상 형량이 가장 무거운 중죄인 '모프세데 펠아즈'(신을 적대하고, 부패와 패륜을 사회에 유포하는 죄)가 적용됐다. 불특정 다수를 겨냥한 범죄, 무기를 사용한 폭력, 간첩 행위, 독극물 유포, 국가 안보를 해하는 조직 구성이나 가담, 유언비어 확산 등이 이에 해당한다.

이 테러로 17명이 숨지고 40여 명이 부상했다. 테러를 직접 수행했던 IS 조직원 5명은 현장에서 사살됐다.

이 사건은 IS가 이란에서 저지른 첫 테러였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