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종부세 개편안, 편가르기 논란 부추겨…보완책 마련해야"

송고시간2018-07-07 17:06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자유한국당은 7일 정부의 종합부동산세 개편안과 관련, "정부는 편 가르기·징벌적 과세 논란만 부추기는 종부세 개편의 보완책 마련에 힘써야 한다"고 밝혔다.

초선의원모임 참석하는 김성원 간사
초선의원모임 참석하는 김성원 간사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1일 오전 국회 자유한국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초선 의원 모임에 김성원 초선 의원 간사가 입장하고 있다. 2018.6.21
kjhpress@yna.co.kr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개편안에 따라) 서울·수도권의 고가주택 1주택 소유자에 비해 비수도권의 3주택 소유자의 부담이 더욱 늘어나 역차별이 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또 "이번 개편안은 거래세 조치도 없다"며 "한국에서 거래세 비중은 국내총생산(GDP) 대비 2%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이 0.4%인 것을 감안하면 아쉬운 부분"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정부는 특정 이념에 따른 무리한 세제개편은 국민에 부담이 된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세제개편안에 구멍이 생기지 않도록 보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