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몰카 편파수사' 항의 3차 여성집회, 1시간여만에 2만명 운집

송고시간2018-07-07 16:59

"남성무죄 여성유죄, 성차별 수사 중단하라" "여성 경찰 9대1로 만들어라" 구호

다시 모인 여성 1만5천여명…"성차별 몰카 편파 수사"
다시 모인 여성 1만5천여명…"성차별 몰카 편파 수사"

(서울=연합뉴스)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인근에서 다음 카페 여성 단체 '불편한 용기' 주최로 열린 '불법촬영 편파 수사 2차 규탄 시위'에서 집회 참가자들이 '홍익대 누드모델 몰카(몰래카메라) 사건'에 대한 경찰의 성(性)차별 편파 수사를 비판하며 삭발식을 진행하고 있다. 2018.6.9 [연합뉴스TV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남성무죄 여성유죄, 성차별 수사 중단하라"

불법촬영(몰카) 사건을 성별 구분 없이 엄정하게 수사할 것을 촉구하는 여성들의 세 번째 집회가 열린 서울 종로구 혜화역 인근에는 집회 시작 1시간여 만에 2만 명의 여성이 운집했다.

집회 주최 측은 이날 오후 4시께 2만 명(경찰 추산 1만7천 명)이 모였다고 공표했다.

1, 2차에 걸쳐 집회를 진행할수록 참가 인원이 늘어난 만큼 주최 측은 이날 3만 명이 넘게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집회는 홍익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 피의자가 피해자 동료인 여성 모델인 것으로 확인되고 이 여성이 구속되면서 '남성이 피해자인 경우에만 경찰이 적극 수사에 나선다'는 주장과 함께 처음 기획됐다.

주최 측에 따르면 5월 19일 첫 집회에 2천 명이 참석할 것이라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1만 2천여 명이 모였고, 지난달 9일 두 번째 집회 때도 1만 명을 예상했으나 실제로는 2만2천 명이 운집했다.

다시 모인 여성 1만5천여명…"성차별 몰카 편파수사"
다시 모인 여성 1만5천여명…"성차별 몰카 편파수사"

(서울=연합뉴스)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인근에서 다음 카페 여성 단체 '불편한 용기' 주최로 열린 '불법촬영 편파 수사 2차 규탄 시위'에서 집회 참가자들이 '홍익대 누드모델 몰카(몰래카메라) 사건'에 대한 경찰의 성(性)차별 편파 수사를 비판하며 삭발식을 진행하고 있다. 2018.6.9 [연합뉴스TV 제공]
photo@yna.co.kr

최근 두 번의 집회는 여성의 인권이라는 단일 의제로 역대 열린 집회 중 가장 많은 이들을 모았으며, 주최 측 예상대로 인원이 계속 늘어난다면 이날 집회가 역대 최다 규모로 기록될 수 있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혜화역 인근 도로 4차선에 모여 앉아 "여성 경찰 9대1로 만들어라", "이철성 명예 퇴임 기만이다", "여성청장 임명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주최 측에서 안내 스태프를 혜화역 지하에서부터 배치한 데다 지난 집회보다 훨씬 많은 인원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한 경찰들도 혼잡 상황을 대비하고 있어 집회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대체로 질서정연한 모습을 보였다.

다만 집회 장소 인근에서는 집회에 반대하는 남성 단체가 찾아와 경찰과 잠시 대치 상황을 벌였다.

앞선 집회에 이어 이날도 촬영을 위해 현장을 찾은 유튜버 '마재TV' 운영자를 비롯해 남성 50여 명이 찾아왔다. 이들은 경찰이 접근을 막자 잠시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또한, 집회 현장을 촬영하려는 이들이 보일 때마다 여성들은 "찍지마", "재기(남성의 자살을 뜻하는 여성 커뮤니티의 은어)해" 등 단체로 항의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