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외무 "EU 핵합의 보장안 일단 현실적…실행돼야"

송고시간2018-07-07 15:16

미국 빠진 핵합의 공동위원회.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가운데),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오른쪽에서 두번째)[EEAS]

미국 빠진 핵합의 공동위원회.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가운데),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오른쪽에서 두번째)[EEAS]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6일(현지시간) 빈에서 열린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공동위원회에 참석한 뒤 유럽연합(EU) 측이 제안한 이른바 '핵합의 보장안'을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자리프 장관은 이날 이란 언론에 "보장안의 내용을 모두 공개할 수는 없지만 일단 현실적으로 보인다"면서 "이제 그 보장안을 행동으로 옮겨 이란의 이익이 실제로 보장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보장안이 여전히 충분하지도, 명확하지도 않다는 게 내 의견이기는 하다"면서 "오늘 논의하고 합의한 내용을 EU가 지키는 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EU가 이날 회의에서 대항입법(Blocking Statute. 외국이 법률과 법원의 판결을 역외적용하려 할 때 자국민을 보호하는 법률)을 미국이 8월 복원하는 대이란 제재에 맞춰 갱신하겠다고 약속한 데 대해 그는 "미국의 제재 부과 이전에 대항입법 개정안이 발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EU의 핵합의 보장안을 이란 정부로 전달해 우리의 대응을 결정할 것"이라면서 "이번 회의에서 참가국 모두 핵합의를 이행하고 미국의 제재에 맞서겠다는 정치적 의사가 분명하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자리프 장관은 6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회의의 하이라이트'라면서 "1.미국을 고립시키고 이란의 이익을 지키겠다고 모두 약속 2.그 약속을 시의적절하게 이행하겠다는 굳건한 발걸음으로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음 3.보장안이 불충분하다는 게 드러나면 미국의 핵합의 위반에 이란이 대응할 수 있는 권리 재확인"이라고 요약한 글을 올렸다.

이날 공동위원회는 영국, 프랑스, 독일 등 EU 측 3개국과 중국, 러시아, 이란 등 미국을 제외한 핵합의 서명국의 외무장관이 참석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가 회의를 주재했다.

모게리니 대표는 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공동위원회에 참석한 6개국은 모두에게 안보상 이익이 되는 핵합의를 유지하기로 했다"면서 "5개국이 이란과 협상을 빠르게 진행하고 이란이 핵합의를 준수하면 원유수출도 계속할 수 있도록 하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