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본격 무더위 '소서'…대천 등 서해 해수욕장 피서객 '북적'

송고시간2018-07-07 14:58

강원·부산 등 동남해 날씨 나빠 아쉬움…축제·행사장에 '인파'

개장 앞둔 창원 광암해수욕장
개장 앞둔 창원 광암해수욕장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광암해수욕장을 찾은 시민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인구 100만이 넘는 광역시급 도시 창원의 유일한 해수욕장인 광암 해수욕장은 수질저하 등으로 2002년 폐쇄됐다가 오는 7일 16년 만에 재개장한다. 2018.7.4
image@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본격적인 무더위의 시작을 알리는 소서(小暑)인 7일 전국 유명 해수욕장과 국립공원, 축제·행사장에는 피서객과 행락객들로 북적였다.

이날 30도에 육박하는 한낮기온을 기록한 서해안에는 해수욕을 즐기는 인파가 몰렸으나, 동해안은 기온이 낮고 파도가 높아 피서객들이 해안을 거닐며 아쉬움을 달랬다.

◇ "돌아온 해변, 되찾은 추억"…재개장 해수욕장 등에 인파

2002년 문을 닫았던 경남 창원시 광암해수욕장이 정비작업을 거쳐 16년 만에 재개장했다.

2000년대 초반까지 창원시의 유일한 해수욕장이던 광암해수욕장은 규모가 작고 수질이 나빠지며 2002년 여름을 마지막으로 문을 닫았다.

그러나 가까운 곳에 가족끼리 즐길만한 해수욕장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높아지자 2016년부터 재개장 준비를 시작, 백사장을 정비하고 편의시설을 확충해 이날부터 재개장했다.

시민 신모(58·여)씨는 "아이들이 어렸던 시절 추억이 담긴 곳인데 깨끗해진 모습으로 돌아온다니 너무 반갑다"라며 "가까운 곳에서 해수욕을 즐길 수 있게 돼 좋다"라고 말했다.

해수욕장 인파
해수욕장 인파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뿐 아니라 다른 해수욕장들도 물놀이를 즐기러 온 인파들로 북적였다.

인천의 대표적 여름 피서지인 을왕리·왕산해수욕장에는 1천여 명의 피서객이 찾아 물놀이하거나 해변에서 모래 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혔다.

대천해수욕장 등 충남 주요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은 파도에 몸을 맡기며 더위를 식혔다.

전남 도내 해수욕장 중 가장 먼저 개장한 완도 신지 명사십리 해수욕장과 보성율포 해수욕장은 30도에 육박하는 무더위를 잊으려는 피서객들로 넘쳤다.

전남을 대표하는 명사십리 해수욕장에서는 피서객들이 긴 백사장과 울창한 해송림을 만끽하며 더위를 식혔다.

구시포·동호·변산·고사포·격포·모항·위도 등 전북 서해안 7개 해수욕장에는 연인, 친구, 가족 단위의 피서객들이 찾아 모래사장을 걸으며 즐거운 주말을 보냈다.

일부 성급한 피서객은 바다에 뛰어들며 해수욕을 즐기기도 했다.

동해안 높은 파도…해수욕장 수영 금지
동해안 높은 파도…해수욕장 수영 금지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6일 개장한 강원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에서 높은 파도로 수영이 금지되고 있다. 2018.7.6
dmz@yna.co.kr

강원 동해안 6개 시·군 93개 해수욕장은 전날인 6일 개장식을 하고 일반에 개방됐지만,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궂은 날씨로 수영이 금지돼 관광객은 멀리서 바다를 보거나 백사장을 거닐며 아쉬움을 달랬다.

부산, 제주의 해수욕장도 높은 파도와 차가운 수온 탓에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부산 광안리해수욕장은 남해 동부 먼바다에 내려진 풍랑주의보 때문에 오전 시간 입욕이 잠시 통제됐다가 곧 재개되기도 했다.

◇ 국립공원·축제장 나들이객 인산인해

오감 만족 사천바다케이블카
오감 만족 사천바다케이블카

(사천=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사천시가 지난 14일부터 상업운행에 들어간 바다케이블카. 이 케이블카는 바다와 산 위를 동시에 오가는 국내 최장 길이(2.43㎞)다. 2018.4.28
choi21@yna.co.kr

남해안 한려수도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경남 사천 바다 케이블카, 통영 미륵산 케이블카에는 오전에 각각 2천500여 명, 2천여 명가량이 탑승하는 등 관광객 발길이 이어졌다.

장마 기간 탐방객이 뜸했던 지리산 국립공원에도 수천여 명이 찾아 천왕봉을 오르거나 대원사 계곡, 중산리 계곡 등에서 더위를 식혔다.

서동과 선화공주의 사랑 이야기가 깃든 부여 궁남지 일원에서는 서동연꽃축제가 열려,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 연잎 사이로 피어난 연꽃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세계자연유산인 제주 성산일출봉과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산방산 등 유명 관광지에는 관광객이 몰렸다.

하늘에서 본 제주 애월 한담 해변
하늘에서 본 제주 애월 한담 해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꽃축제가 개막된 한림공원에도 도민과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전주 동물원과 군산 은파유원지 등에도 피서를 떠나지 못한 나들이객들이 몰리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월미도와 인천대공원은 가족 단위 나들이객으로 북적였고 백화점이 몰려 있는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도 쇼핑을 즐기는 시민들로 붐볐다.

중구 차이나타운 인근 송월동 동화마을을 찾은 시민들은 색색의 벽화 앞에서 카메라 셔터를 누르며 휴일을 만끽했다.

바닷가까지 가지 못한 시민들은 무더운 도심을 피해 인근 산과 계곡을 찾기도 했으며 영화관이나 공연장, 쇼핑몰 등에서 무더위를 잊기도 했다.

(박병기 김소연 김재홍 김호천 김영인 홍인철 이정훈 여운창 신민재 김용민 권준우 기자)

st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