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무로뮤지컬영화제 개막…임권택作 서울올림픽 기록영화 첫공개

송고시간2018-07-06 23:44

'씨네라이브: 손에 손 잡고'
'씨네라이브: 손에 손 잡고'

충무로뮤지컬영화제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임권택 감독이 제작한 1988년 서울올림픽 기록영화가 30년 만에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됐다.

6일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에서 막을 올린 제3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 개막작으로 임 감독 연출, 도올 김용옥 각본의 '씨네라이브: 손에 손잡고'가 상영됐다.

'씨네라이브: 손에 손잡고'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제작한 3편의 공식 다큐멘터리 영화 중 하나다.

충무로뮤지컬영화제 사무국은 IOC로부터 상영 허가를 받아 프로젝트 밴드 '마이크로 유니버스'가 연주하는 라이브 공연과 결합해 기록영화를 뮤지컬영화제에 걸맞은 융·복합 종합예술로 승화시켰다.

'시네라이브: 손에 손잡고'는 휴전선의 철책선을 비추며 시작한다. 임 감독은 한국전쟁의 폐허와 올림픽 당시 서울의 풍경을 번갈아 보여주며 '한강의 기적'을 강조하는 데 영화의 초반부를 할애했다.

한국전쟁 당시 폭격기가 폭탄을 투하하는 장면과 서울올림픽 개막식에 공수부대가 낙하산을 타고 착지하는 장면을 대비시키며 불과 35년 전 휴전협정을 체결한 나라가 올림픽을 개최할 정도로 고도성장을 이룩했음을 부각한다.

'씨네라이브: 손에 손 잡고'
'씨네라이브: 손에 손 잡고'

충무로뮤지컬영화제 제공

역대 올림픽 개막식 중에서도 명장면으로 통하는 태권도 격파 시범과 수만 마리의 비둘기가 잠실 올림픽스타디움 하늘을 가득 채운 장면, 굴렁쇠를 굴리는 소년의 모습 등은 30년 전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

서울올림픽의 주요 순간도 빠짐없이 기록했다. '세기의 라이벌' 칼 루이스와 벤 존슨을 비롯해 다이빙대에 머리를 부딪치고도 2관왕에 오른 그레그 루가니스, 달리는 패션모델 그리피스 조이너 등 반가운 얼굴을 다시 만날 수 있다.

도올 김용옥 선생의 내레이션은 당시에도 철학적 깊이가 상당했다. 도올은 자기 체중의 3배를 들어 올리는 역도 선수를 보며 "노자는 100근을 들 수 있으면 30근만 들라고 했는데 노자의 충고를 거부하는 이 역사(力士)의 모습에서 우리는 과연 힘의 파멸을 보는 것일까, 힘의 승리를 보는 것일까"라는 질문을 던진다.

이 작품은 제작 직후 IOC에 넘겨져 지난 30년간 일반에는 공개되지 않았다.

'씨네라이브: 손에 손 잡고'
'씨네라이브: 손에 손 잡고'

충무로뮤지컬영화제 제공

이 영화 제작에는 당시 충무로의 거의 모든 인력이 동원됐다.

임 감독 밑에서 조감독을 지낸 김홍준 충무로뮤지컬영화제 예술감독은 "당시 영화 한 편을 찍는데 3만∼4만 피트의 필름을 사용했는데 이 기록영화를 찍는데 100만 피트가 넘는 필름이 쓰였다"며 "사실상 충무로가 올스톱됐었다"고 회고했다.

이날 개막식에 참석한 임 감독은 "어쩌다 보니 30년 만에 공개되는 필름이 됐다. 애써 만들었는데도 완전히 묻히고 말았는데 IOC와 충무로뮤지컬영화제를 통해 이렇게 선보이게 돼서 너무나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도올 김용옥 선생은 "당시 영화계에서 저 같은 철학자를 필요한 자원으로 써주신 덕에 대중문화가 무엇이고 사상가의 역할이 무엇인지를 절감할 수 있었다"며 "서울올림픽이야말로 민족에는 민주의 길을 열었고, 세계에는 평화의 길을 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충무로뮤지컬영화제는 15일까지 충무아트센터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등에서 펼쳐진다.

▲그들 각자의 뮤지컬 ▲더 쇼 ▲트윈 픽스 ▲클래식 ▲싱얼롱 침프 ▲충무로 리와인드 ▲포럼 엠앤엠 ▲탤런트 엠앤엠 등 8개 부문으로 나눠 엄선한 뮤지컬 영화 35편을 소개한다.

제3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
제3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