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빠진 이란핵합의 서명국, 외교장관회의서 합의 유지 확인

송고시간2018-07-06 23:46

모게리니 "모두에 안보상 이익"…獨 "기업들에 이란에 남도록 권할 것"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미국이 올해 5월 이란 핵합의에서 탈퇴한 가운데 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처음 열린 서명국 외교부 장관 회의에서 나머지 6개 서명국이 합의 유지에 뜻을 모았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회의를 주재한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영국, 프랑스, 독일, 중국, 러시아 등 5개국과 이란은 모두에게 안보상 이익이 되는 핵합의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모게리니 대표는 또 5개국이 이란과 협상을 빠르게 진행하고 이란이 핵합의를 준수하면 원유수출도 계속할 수 있도록 하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질문 없이 이뤄진 브리핑에서 모게리니 대표는 "참석자들 모두가 이란이 핵합의를 이행하면 경제 제재를 해제하고 그에 따른 이익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게 핵합의의 가장 핵심적 내용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강조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

일방적으로 이란 핵합의 탈퇴를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11월부터 이란산 원유를 구매하는 국가에 경제 제재를 가하겠다고 밝히는 등 이란을 압박하고 있다. 이란을 국제 금융에서 퇴출하는 조치도 다음 달부터 시행된다.

미국 정부의 제재 예고 후 프랑스 정유 기업 토탈 등이 이란에서 철수를 발표하는 등 이란 경제도 서서히 미국 제재의 영향권으로 들어가고 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회의 참석 전 취재진에 "서명국들이 기업 철수로 이란이 겪는 손해를 완전히 보상해줄 수는 없지만, 기업에는 계속 이란에 투자하도록 설득할 것"이라며 "이란에는 핵합의를 탈퇴하면 손해가 더 클 것이라는 점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왼쪽)와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이란 핵합의 당사국 외교장관 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왼쪽)와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이란 핵합의 당사국 외교장관 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모게리니 대표는 이에 대해 서명국들이 이란과 거래하는 기업을 효과적이고 명확하게 지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장관급 회의 후 이란 정부의 입장은 나오지 않았지만 모게리니 대표는 모든 참석자가 핵합의를 지키는 데 동의했다고 강조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