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9일 충무아트센터서 '교복 입은 영화감독' 영화제 열려

송고시간2018-07-09 06:00

서울교육청 협력종합예술교육 통해 중학생들이 만든 영화 출품

9일 충무아트센터서 '교복 입은 영화감독' 영화제 열려 - 1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중학생들이 만든 영화들로 영화제가 열린다.

서울시교육청은 9일 오후 중구 충무아트센터에서 '제1회 교복 입은 예술가 영화제'를 연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영화제에 출품되는 14개 작품은 광남·남대문·도봉·대원국제·반포·서울여자·신남·영등포·휘문중학교 학생들이 '협력종합예술교육'을 통해 만든 것들이다.

현재 중학교 3학년생 대상으로 정규교육과정에서 이뤄지는 협력종합예술교육은 학생들이 한 학기 또는 1년간 반 친구들과 협력해 영화나 연극, 뮤지컬 등 예술작품을 만들어 보는 프로그램이다.

최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초등학생과 고등학생 대상으로도 협력종합예술교육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여느 영화제와 마찬가지로 이번 교복입은 예술가 영화제에서도 시상이 이뤄질 예정이다.

다만 '대상'이나 '우수상' 같은 기존 영화제에서 볼 수 있는 상은 없다. 대신 형식이 자유로운 작품에는 '네 멋대로 해라 상', 무서운 장면 연출이 뛰어난 작품에는 '학교괴담 상'을 주는 등 작품의 개성을 존중하는 시상이 이뤄질 예정이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