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린이 차량이 난폭운전" 경기광주 맘카페 글 논란

송고시간2018-07-06 19:35

(광주=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 광주의 한 인터넷 '맘카페'에 아이들을 태운 태권도장 차량이 난폭운전을 한다는 내용의 글이 게시됐지만, 해당 차량 운전자가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하는 등 반박에 나서면서 논란이 됐다.

컴퓨터 이용
컴퓨터 이용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연합뉴스TV 캡처]

6일 경기 광주시 소재 모 태권도장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경기 광주지역 맘카페에 '학원 어린이 차량 난폭운전 화가 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경기 광주에 있는 회사에 다니는 워킹맘으로 소개한 글쓴이 A씨는 "회사 앞에 화물차를 세우고 물건을 싣던 중 노란색 어린이 차량이 경적을 울리고 질주하며 달려왔다"라며 "당연히 운전자 혼자일 줄 알았는데 차 안에 10명 넘는 아이들이 앉아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해당 어린이 차량 운전자가 아이들을 태우고 난폭운전을 했다며 화가 난다며 글을 끝맺었다.

이에 차량 운전자인 태권도장 관장 B씨는 이튿날인 4일 당시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과 반박 글을 맘 카페에 올려 억울함을 호소했다.

B씨가 올린 6분짜리 블랙박스 영상에는 화물차가 길을 막은 모습을 본 태권도장 차량이 "길을 막고 하시면 어떡하느냐"고 묻고는 작업이 끝날 때까지 기다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 말미에는 A씨와 B씨 사이에 "이렇게 험하게 운전하시면 어떡하느냐(A씨)", "제가 잘못한 게 아니지 않나(B씨)"라는 등의 실랑이가 이어진다.

B씨는 "A씨의 글 때문에 태권도장이 무너질 뻔했다. 엄청난 항의전화와 학부모 문의를 받았다"라며 "블랙박스 영상이 없었으면 큰일 날 뻔했다. 모든 이들이 영상을 보고 당시 상황을 있는 그대로 판단하길 바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후 A씨가 직접 찾아와 '죄송하다', '잘못했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사과글도 게재하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B씨의 블랙박스 영상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전후 사정을 알게 된 누리꾼들은 태권도장 차량의 난폭운전을 지적하는 글을 쓴 A씨에게 혐오표현인 '맘충'(mom+蟲)이라고 지칭하는 등 비난을 퍼붓고 있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