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중국 점쟁이 고양이, 6경기 결과 맞히고 급사

송고시간2018-07-06 17:45

웨이보에 추모글 1만개 이상


웨이보에 추모글 1만개 이상

중국 베이징 자금성에서 생활했던 점쟁이 고양이 바이디엔의 생전 모습 [AFP=연합뉴스]

중국 베이징 자금성에서 생활했던 점쟁이 고양이 바이디엔의 생전 모습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러시아 월드컵 6경기 결과를 정확하게 예측한 중국 점쟁이 고양이 바이디엔이 급사했다고 AFP통신이 5일 보도했다.

AFP통신은 "중국 자금성을 떠돌던 점쟁이 고양이, 바이디엔이 갑자기 죽었다"라며 "웨이보엔 바이디엔을 추모하는 글이 1만 개 이상 올라왔다"라고 전했다.

바이디엔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개막 전까지 자금성을 떠돌던 길고양이였다.

그가 유명해진 건 월드컵 개막전 승리 팀을 맞히기 시작하면서다.

자금성 고궁 박물관 측은 월드컵을 앞두고 재미삼아 바이디엔에게 러시아 국기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국기가 걸린 먹이통 2개를 놓고 선택하게 했다. 바이디엔이 선택한 러시아가 사우디와 개막전에서 승리하면서 유명해졌다.

바이디엔은 이후에도 5경기 결과를 정확히 맞히면서 유명인사가 됐다.

축구팬들은 '하얀 반점'이라는 뜻의 바이디엔(Baidian'er)이라는 이름까지 지어줬다.

바이디엔이 선택한 나라의 축구팬들은 자금성 고궁 박물관으로 고양이 먹이를 보내는 등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러나 바이디엔은 지난달 27일에 열린 아르헨티나와 나이지리아 경기 결과를 정확히 맞힌 뒤 며칠 만에 세상과 이별했다.

중국 현지 매체 'ynxxb'는 "심장질환에 의한 혈전증이 사인이었다"라고 보도했다.

AFP는 "웨이보엔 '고양이 천국에서 행복하게 살길', '다음 세상에서 또 보자'라는 등 진지한 추모의 글 1만 개 이상이 이 쏟아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월드컵의 경기 결과를 예상하다 세상을 떠난 동물은 또 있다.

일본의 점쟁이 문어 '라비오'는 일본의 조별리그 전적을 모두 맞혀 화제에 올랐지만, 주인이 시장에 팔아 횟감이 됐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