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명훈, 한국프로볼링 역대 최장 7차 연장 끝에 첫 우승

이명훈[한국프로볼링협회 제공=연합뉴스]
이명훈[한국프로볼링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이명훈(브런스윅)이 한국프로볼링 역대 최장 연장 접전 끝에 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명훈은 6일 강원도 동해 영풍볼링경기장에서 열린 2018 동트는 동해·에보나이트컵 SBS 프로볼링대회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윤여진(DSD)을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한국프로볼링 데뷔 9년 만의 첫 우승이다.

이명훈은 결승전 초반 전세를 유리하게 끌고 가다가 마지막 10프레임에서 224-224 동점을 내줘 연장으로 끌려갔다.

서든데스 방식의 연장에서 6번째 투구까지 두 선수가 나란히 연속 스트라이크를 기록해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7번째 투구에서 핀 하나 차이로 우승이 갈렸다.

이명훈이 스트라이크 행진을 이어가며 9핀을 쓰러뜨린 윤여진을 따돌렸다.

한국프로볼링협회는 "연장 서든데스 7차 투구까지 진행된 건 역대 최장 경기 기록"이라고 전했다.

여자부에서는 윤희여(팀 스톰)가 결승에서 박진희(타이어뱅크)를 258-185로 제압하고 통산 5승째를 거뒀다.

단체전에서는 DSD와 타이어뱅크가 각각 남녀부 우승을 차지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06 1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