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노총, 경영계 최저임금 동결안 비판…"사실상 삭감"

송고시간2018-07-06 16:05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CG)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6일 경영계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심의하는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동결안을 제시한 데 대해 '사실상 최저임금 삭감'이라며 비판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성명에서 경영계의 최저임금 동결안에 대해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을 고려한다면 사실상 최저임금을 삭감하는 내용"이라며 "저임금 노동자 보호와 소득분배 개선이라는 최저임금제도 본래의 목적과 취지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7월 10일에 열리는 제12차 전원회의에서는 제11차 전원회의에서 제시한 최저임금 동결안을 즉각 철회하고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최소한의 합리적 인상안을 들고 협상장에 나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5일 열린 최저임금위 제11차 전원회의에서 노동계는 내년도 최저임금 요구안으로 1만790원을 제시했고 경영계는 올해와 같은 7천530원을 제시했다. 경영계는 최저임금의 업종별 구분 적용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상황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가장 어려움을 겪는 업종을 기준으로 요구안을 제시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한국노총은 "노동자위원들은 저임금 노동자의 삶의 질 향상과 양극화 해소, 온전한 최저임금 1만원 시대의 조속한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